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상을 뜨겁게 달구던 붉은 단풍, 지는 낙엽과 함께 이제 두 장 남은 올해 달력을 바라보면서 주마등처럼 지나가는 지난날에 대한 상념에 잠시 잠겨 봅니다. 오늘이 아닌 기약할 수 없는 어느 날의 행복을 기다리며 채워지지 않는 욕구에 늘 불만족스럽게 보내던 삶, 어느 날의 행복이 아닌 오늘이 알고 보면 진정으로 소중하고 행복함을 모르고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가을이 되면 늘 아쉬움이 남고 조바심이 듭니다. 무언가를 꼭 빠트린것 같은 생각이 들어 두장의 달력안에 무언갈 이루려 조바심을 내게 됩니다.이런 생각이 들면 늘 그렇듯 바다를 찾습니다. 가을이 깊어가는 어느날 경포대 앞바다를 찾았습니다. 이른 새벽 동이 트지 않는 바닷가에 서면 이런 생각이 정리가 좀 되는 것 같습니다.

그저 서서 바라만 봅니다. 이른 새벽녘의 경포대 앞바다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나올때쯤 만난 길냥씨!
녀석 지나가다 저를 보곤 깜짝 놀랐다지요.
동그래진 눈이 번쩍 거립니다.

오늘이 지나면 이제 정말 두장의 달력밖에 남지 않았네요. 뭐 지난날의 후회로 오늘을 낭비하기 보단 오늘의 삶에 충실하자 마음먹어 보지만 그럼에도 후회가 남는 것이 인생인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