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촌의 아침은 분주합니다. 해가 뜨거운 한낮을 피해 일을 하는 농부의 손길이 분주하고 또 주위의 모든 생명들이 태동을 시작하는 시간이 아침입니다. 뒷뜰에 심어 놓은 호박덩쿨의 꽃이 꽃잎을 더 활짝 피우는 시간도 아침입니다. 흐린 주말 아침 활짝 핀 호박꽃잎 안으로 꽃꿀을 따기위해 말벌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여러마리들이 들락날락 분주한 아침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차지하고 있는 말벌에게 땡벌(?)한마리가 겁없이 달려들기도 하고....
결국에 앉아 보지도 못하고 달아나버렸지만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도 찾아왔다 살짝 앉아보고는 날아가 버리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꽃 하나를 두고 여러마리의 말벌이 왔다 갔다 바쁜 주말 아침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흐린 하루네요.언제쯤 쨍한 하늘을 볼 수 있을런지....
이젠 비 정말 지겹네요.^^ 그래도 즐거운 주말이네요. 모두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