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에서 한참 떨어진 외진 곳, 걸어서 30분이 넘게 걸려 일을 나가려면 차로 이동해야 하는 조그마한 밭이 있습니다. 전 가끔 일이 없어도 산책겸 걷다 오는 곳이기도 합니다.강을 따라 걷는 이 길이 꽤 운치가 있거든요. 그런데 몇해전 저희 밭 아래에 서울에서 귀농을 하신 분이 산수유나무를 심었습니다. 며칠 전 찾아보니 그 나무가 벌써 노란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밭에서 내려 보이는 풍경이 아주 좋은 곳입니다. 마을에서 떨어진 곳이라 사람도 없고 혼자 사색하기 좋은 곳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곳에서 꽃을 피우기 시작한 산수유,
그런데 이 녀석 주인이 없습니다. 귀농하셨던 분이 채 5년도 되지 않아 다시 도시로 떠났거든요.
마을 분에게 팔아달라고 부탁을 하였던 모양인데 살 사람이 나타나지 않아 그대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이 녀석 졸지에 주인을 잃은 미아나무(?)가 되어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새로운 봄을 맞았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노란 속살을 보이고 있는 산수유..
하지만 만개하려면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 사이에 작년에 맺혔던 열매가 바짝 쪼그라들어서는 위태롭게 달려 있습니다.


햇살을 받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을 받으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붉은빛의 열매와 노란꽃망울이 묘한 느낌입니다.
주인이 없어도 녀석,열매도 맺고 또 이렇게 새로운 꽃을 피우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에 내린 눈이 앞산에 멋진 설경을 만들어 놓았네요.
꽃을 시샘하는 추위치곤 너무 기네요.
하루 빨리 따스한 봄이 왔으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벌써 금요일,주말이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