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내렸습니다. 집 마당에 떨어진 낙엽이 바람에 흐날리는게 마치 겨울이라도 된듯 자꾸 몸이 움추려드는 아침입니다.바람도 점점 차가워져 이제 계절도 한발짝 겨울로 다가선듯합니다. 이런 날은 왠지 기분이 가라앉아 우울해지는것 같습니다. 며칠 전 갔던 문광저수지의 느낌도 오늘과 비슷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빛의 은행나무길을 기대하고 갔던 문광저수지, 전날의 반짝 추위로 나무는 모두 잎을 떨구었습니다. 앙상한 가지만 남아 있는 은행나무길 내심 눈부신 노란길을 기대한 전 처음에는 살짝 실망을 하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곧 그 못지 않게 아름다운 길을 보게 되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행잎이 쌓인 저수지 주변길의 아름다움이 들어 왔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면위에 비친 반영의 아름다움을  보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이 맑아 반영도 아름다운거 같습니다. 물위에 뜬 낙엽들도 운치가 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수지주변을 왔다갔다 하던 녀석, 강아지도 이런 느낌이 좋은가 봅니다. 어찌나 빨빨거리고 잘 돌아다니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수지주변을 서성이다 본격적으로 은행나무길을 걸어봅니다. 노란잎이 가득했던 지난날을 연상하면서 말이죠.그때의 풍경에 비할바 못되지만 앙상한 가지만 남은 길도 운치가 있습니다.또 누군가는 이런 길이 더 마음에 들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처럼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 생각에 잠겨 길을 걷는데 차 한대가 쌩~~바람을 가르며 달려가 제 앞에 섰습니다. 왜 길 중앙에 차를 세울까 짜증이 밀려 오려는 순간 아릿다운 한 여성이 내려 카메라를 드네요. 뭐 제품촬영이라도 하는 모양이더라구요. 전 한참 그녀와 떠나길 기다렸습니다.다행히 그년 오래시간을 머물지 않고 처음처럼 힘차게 후진을 해 길을 빠져 나갔습니다. 헐,, 여자인데도 저보다 운전이~~~짱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찌보면 화려했던 예전의 모습을 동경하는 늙은 여배우의 뒷모습처럼 앙상한 가지에는 여운이 남아 있습니다. 생각할 꺼리가 많이 생기는 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 중간중간 의자가 놓여 있어 가을 운치를, 생각의 정리를 아주 편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잠시 앉아 지난날을 되뇌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떠난 텅빈의자....
화려한 20대를 보내고 30대 중반을 향하는 한 남자....
이유없이 그저 마음이 휑해 지는게
가을,아름답지만 그래서 더 공허해지는 계절인듯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이 진 앙상한 가지밑을 걷는 은행나무 길,아름다운 산책이 되셨나요?  생각이 많아지는 아침입니다.

꿈같던 휴일은 너무 빠르게 지나가는거 같습니다. 월요일이네요.몸이 좀 피곤한 하루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그래도 다가올 휴일을 위해 오늘은 또 오늘 할 일을 해야겠지요. 모두 화이팅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괴산군 문광면 | 충북 괴산군 문광면 양곡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