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위에 홀로 앉아 있던 녀석, 처음엔 멀리서 녀석을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소리가 들리는지 주위를 두리번 거리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위를 걷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던 길 멈추고 살짝 뒤를 돌아 저와 눈을 마주치고는 다시 걸음을 내딛습니다.이것으로 녀석과 영영 이별하는 줄 알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음을 멈추고 버려진 가구에 코를 대고 냄새를 맡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몸을 틀어 저에게로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혀를 낼름낼름....입맛을 다시나요? 제에게서 맛난 냄새라도 풍기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는 도중 옆에 자라는 풀잎의 냄새도 확인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위를 내려와 땅 위에 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담장위를 쳐다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픔 가득한 눈망울로 저를 쳐다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던 녀석...
어느샌가 제 옆에 와 있습니다. 발 사이를 오가며 부비부비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기둥에 코를 들이밀기도 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수구에도 코를 가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제 옆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녀석과의 두번째 만남, 기억하고 있었던 걸까요? 다가오는 녀석이 너무 대견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을 가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져도 싫다하지 않던 녀석,은근 즐기는 눈빛입니다.골 ~골~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저와 시간을 보낸 녀석, 잠시 후 비탈진 길을 올라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지요.하지만 녀석과의 이번 만남은 이게 끝이 아니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