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위에 홀로 앉아 있던 녀석, 처음엔 멀리서 녀석을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소리가 들리는지 주위를 두리번 거리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위를 걷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던 길 멈추고 살짝 뒤를 돌아 저와 눈을 마주치고는 다시 걸음을 내딛습니다.이것으로 녀석과 영영 이별하는 줄 알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음을 멈추고 버려진 가구에 코를 대고 냄새를 맡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몸을 틀어 저에게로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혀를 낼름낼름....입맛을 다시나요? 제에게서 맛난 냄새라도 풍기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는 도중 옆에 자라는 풀잎의 냄새도 확인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장위를 내려와 땅 위에 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담장위를 쳐다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픔 가득한 눈망울로 저를 쳐다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던 녀석...
어느샌가 제 옆에 와 있습니다. 발 사이를 오가며 부비부비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쇠기둥에 코를 들이밀기도 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수구에도 코를 가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제 옆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녀석과의 두번째 만남, 기억하고 있었던 걸까요? 다가오는 녀석이 너무 대견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을 가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져도 싫다하지 않던 녀석,은근 즐기는 눈빛입니다.골 ~골~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저와 시간을 보낸 녀석, 잠시 후 비탈진 길을 올라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지요.하지만 녀석과의 이번 만남은 이게 끝이 아니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usweet.tistory.com BlogIcon 패리 2010.03.31 12: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눈이 참 매서워요;;
    냐옹이에대한 추억이 좋질않아서 이젠 무섭기만해요
    잘 담으셨네요~ 대단합니다

  2. Favicon of http://yureka01.tistory.com BlogIcon yureka01 2010.03.31 16: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항상 소세지 몇개는 구비 하고 다니셔야겠습니다 ^^

  3.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0.03.31 17: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허어 길고양인데 아주 가~~~끔 저런 녀석을 만난다지요
    부비부비도 하나요?
    골골 대는거 보니 전혀 경계심 없는 냥이네요^^
    검은털에 노란 눈이 매력적인데요

  4.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0.03.31 17: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길 고양이 참 잘 생겼네요.ㅎㅎ
    하늘나리님 마음씨 고운줄 고양이도 알아보네요.ㅎㅎ

  5. dream 2010.03.31 18: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귀엽네요....

  6. 미리내 2010.03.31 23: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라??이아이 돌베게 베고 콜콜 하던 아이 아닌가요? 사람손을 탄 아이인지? 아무사람에게 쉽게 곁을 내주지 말았음.... 하는 제걱정 입니다

  7. 골골골 2010.04.02 11: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봄날에 어울리는 너무나 달콤한 소리죠~ 님의 마음을 알고 있었나 봅니다. 해치지 않는다는 걸..

  8. Favicon of http://blog.daum.net/cool2763 BlogIcon 야옹순이 2010.04.03 00: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이쁜녀석 도망도 안가고
    부비부비 인사도해주고 저도
    가끔 이런 아가들이 만나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