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에 관심을 가진 분들이라면 사진 촬영 테크닉에 관한 책 한권쯤은 가지고 계실겁니다.책 내용 중 가장 많이 나오는 얘기 중 하나는 자신의 일상을 사진에 담는 것도 특별한 사진이 된다는 것입니다. 출.퇴근길의 표정이나 주변사람 혹은 자신의 신체일부까지도 좋은 대상이 될 수있다는 겁니다.

저는 오늘 무료하게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비가 오는 관계로 출사를 가는걸 내일로 미루고 말입니다. 그래서 일상을 담아보려 계획을 하였습니다. 찍다보니 풍경사진보다 훨 어렵다는 걸 느끼되었고 또 한동안 책장 구석에 자리만 차지하고 있던 비디오테이프를 보며 테이프를 사 모으던 시절을 떠올리는 기회를 가졌답니다. 풍경사진이야 실력이 없다해도 풍경 자체가 멋진 그림을 만들어주니 초보자인 저도 쉽게 마음에 드는 사진을 만들기도 하지만 보잘 것 없는 제 방에서 좋은 대상을 찾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관부터 시작해서 방안을 돌아다녔네요. 공간 하나하나의 소중함을 더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책상앞입니다. 왼쪽에는 시계 오늘쪽엔 달력이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스킨 로션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다한 것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우스 앞의 손목패드 손목에 무리를 가지 않는다해서 샀는데 별 효과는 없는것 같더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에 간단하게 볼 수 있는 책이 놓여 있습니다. 인터넷하다보면 페이지로딩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재부팅할때 쳐다볼 만한 것들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하면서 생라면을 잘 먹어 라면 부스러기 하나가 떨어져 있네요. 청소를 한다고 해도 이놈의 먼지들은 어쩔 수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상옆쪽으로 책장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때 비디오테이프를 모았었습니다. 옛날에는 집앞에서 중고 테이프를 파는 곳이 가끔 있었는데 지금은 찾아보기 힘드네요.비디오도 없고 tv도 보진 않지만 그래도 지금껏 모아온 이 테이프만큼은 버릴 수 없는 소중한 애장품이 되었습니다. 한동안 문닫는 비디오가게를 돌아다니며 좋은 영화를 고르는 낙으로 살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땐 집에서 보내온 용돈으로 생활을 하였는데 비디오 사는데는 주저함이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초 우도가서 주워온 돌들.... 이 돌보면 그 순간을 떠올리기도 한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촬영을 하면서 주변에는 사진 찍을게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진을 찍기 위해서 좋은 곳을 찾아가기도 했구요. 물론 좋은 곳을 찾아다니면 그 만큼 더 멋진 사진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평범한 일상이라고 해서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없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좋은 사진이란 멋진풍경이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사진을 찍는 사람의 감성과 사물에 대한 애정이 만들어 주는 것이라는 걸 조금은 느낄 수 있게 된 하루가 되었습니다.

위드블로그 공감 캠페인을 위해 재발행하는 글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