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록은 요즘이 가장 아름다운 빛을 내는거 같습니다. 짙은 청록색부터 연초록까지 산을 보고 있으면 그 다양한 초록의 색에 감탄을 하게 됩니다.주말 조카녀석을 보고 고향집에서 하루를 보냈습니다. 늦은 아침을 먹고  카메라를 들고 들로 나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게 난 황토길옆으로 야생화가 한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은 뭔지 모르겠지만 노란색이 이쁘게 군락을 이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노란색인데 요 녀석은 위의 꽃들과 조금 달라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이맘때면 들로 나가면 먹을 것이 천지였습니다. 좀 시간이 지났지만 아카시아꽃도 따서 먹었고 찔레꽃 새순도 꺽어 먹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오디가 익을 때입니다. 햇빛이 잘들지 않는 곳은 아직이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빛 잘 드는 곳은 벌써 익어 땅에 떨어지고 있었습니다. 몇개 따서 먹어 보았습니다. 예전의 그 달콤한 맛은 아니지만 그런대로 먹을만하네요. 몇개 따 먹지도 않았는데 손은 벌써 보라색 물이 들어 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딸기도 아주 많아요. 요즘은 먹는 아이들이 없어 그런지 손을 탄 흔적이 없습니다. 이것도 몇개 따서 먹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물을 심기 위해 잘 정리해 놓은 밭.....저희 밭인데 여기에다 옥수수를 심는다 그러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친구의 아버님이십니다. 한참을 쪼그려 일하시다 허리를 피기 위해 일어난 사진,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산에서 바라본 마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에 가려 집들이 차츰 자취를 감추고 앞산의 숲은 더 깊어지는거 같습니다. 저희집도 사진 왼쪽에 있는데 나무에 가려 보이지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그늘에 앉아 한참을 내려다 보았습니다.아무것도 모르고 마냥 뛰어 놀던 어린시절을 잠시 추억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향을 생각하면 맘이 편안해지는 건 무조건 제 편인 어머니가 계셔서 이기도 하지만 어린시절의 추억이 있기 때문이기도 한 거 같습니다. 마을앞에 자라는 500년된 느티나무를 친구들과 오르던 기억, 산딸기와 오디를 따러 동산을 뛰어놀던 기억, 여름이면 동네 앞에 흐르는 강에서 미역을 감았던 기억이 새록새록 생각이 나 살짝 미소를 띠었습니다.그래서 힘든 일이 생기거나 쉬고 싶을때 생각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머니품처럼 푸근한 고향의 들녘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