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수요일 휴가를 이용해 고향을 찾았습니다. 변화가 더딘 곳이긴 해도 조금씩 변해가는 모습이 보여 살긴 더 편하여졌겠지만 어릴적 향수를 잃어버리게 될까 서운한 점도 있는게 사실입니다.내려간 다음날 아침 일찍 동네를 한바퀴 돌았습니다. 뒷동산을 시작으로 앞으로 흐르는 강까지..평화롭고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뒤에 있는 비닐하우스의 모습입니다.파종을 다 끝내고 지금은 아무것도 없지만 바빴던 이른 봄날의 흔적을 볼 수 있는 물건들이 여럿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종에 물을 주기위해 물을 받던 고무통과 물조루...저도 가끔 부모님 일손을 도와 비닐하우스에 물을 주곤 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닐하우스를 지나 뒷동산에 올랐습니다. 나무에 가려 마을 전체가 들어나진 않지만 그런대로 마을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녹음이 푸른 고향의 아침풍경 그 자체만으로도 마음의 위안을 받는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면 강건너 이웃마을의 모습도 또 그 앞을 유유히 흘러가는 강의 모습도 지금까지 고향을 포근히 감쌌던 뒷산의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제가 고향갈때마다 자주 찾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흙길을 따라 강으로 가기위해 내려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옛날 친구들과 강에서 수영하던 모습을 떠올려봅니다. 낚시도 하고 다슬기도 잡았던 여름철 즐거운 놀이터였는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서객이 휴가를 와 텐트를 쳐 놓았네요.예전에는 진짜 많이 놀러왔었는데 지금은 좀 들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닦여진 도로를 따라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령이 500년은 훌~쩍 넘겨버린 느티나무가 마을의 입구에 서 있습니다.느티나무에서도 재밌게 놀았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뭐가 그리 재밌었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땐 세상 모든 것이 놀잇감이였는데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이 작아 골목이랄것도 없지만 그 사이사이를 걸으며 집으로 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도착하였습니다. 저 전봇대 뒤의 회색 기와가 저희 집입니다. 어머니께서 만난 아침을 준비해 놓으셨을까요? 벌써부터 배가 고파지네요.

한 주의 시작 월요일입니다. 모두 즐겁고 유익한 한 주 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항상 행복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