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추석 외가집 어른들때 인사하러 가다 우연히 들린 곳입니다. 길을 잘못들어 헤매다 우연히 발견한 곳입니다. 김기응고택이란 푯말을 보고 멀리서라도 한번 보고왔야겠다 생각을 하며 차를 돌렸습니다. 다행히도 대문이 열려 있어 집 안쪽도 살펴볼 기회를 가졌습니다.

김기응고택은 1900년 전후에 지어졌다고 추정되는 건물로 공간구성의 아름다움 외벽 장식의 화려함. 건축 당시의 모든 구조물의 보존 등 전통적 상류주택의 정수를 보여주는 가옥으로 중요민속자료 제 136호로 지정된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토빛이 도는 외벽이 포근한 느낌을 줍니다. 어찌보면 다듬어지지 않아 투박해보이는 벽면이지만 자세히보면 벽돌 하나 하나 정성이 느껴지는 그런 곳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문안으로 보이는 마당 한 편,주인할아버지께서 부엌칼을 갈고 계셨습니다. 들어가 집을 잠시 둘러봐도 되겠냐니깐 흥쾌히 그러라하십니다.그리고서는 아무일도 아무도 없다는 듯이 하시던 일에 열중하십니다.편하게 둘러보라는 주인의 배려같아 마음이 따스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상 문을 열어두시는듯 보입니다. 도시의 굳게 닫혀져 멀게만 느껴지는 대문과 비교되어 시골의 인심도 살짝 느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느 시골집처럼 생활의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곳입니다. 창고앞쪽에 걸려있는 괭이와 호미에서는 농사철의 고된 농부의 삶이 엿보이고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마끝으로 가을햇살이 따스합니다. 이곳에 곡식을 깔아두면 잘 마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기구들과 우비과 한쪽을 차지하고 있습니다.금방이라도 밭을 갈러 가야할듯...^^ 정겨운 농가의 느낌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듯합니다. 잘 정돈된 문화재에선 볼 수 없는 사람들의 채취가 느껴져 그 감동이 더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당을 지나면 안채가 나오는데 이곳에는 차마 들어갈 수가 없었습니다.보고 싶은 맘은 굴뚝같았지만 폐가 될 것같아 마당에서 잠시 머물다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나올때까지 칼을 가시는 할아버지께 잘 보았다 인사를 하고 대문을 나왔습니다. 뭐 몰게 있어?란 할아버지의 짧은 물음에 웃음으로 대답을 하였습니다. 버르장머리없는 녀석이라 욕하시지는 않았는지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화로운 시골의 풍경에 잠시 넋을 놓아버렸습니다. 시골인심이 예전 같지 않다고들 합니다.하지만 예전같지는 않아도 달갑지 않은 낯선이에게까지 너그러히 대해주는 곳이 시골이란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시39분-밤이 깊었습니다. 전 이제 잠자리에 들려고 준비중이랍니다. 늦은 시간 제 블로그를 찾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모두 편안한 시간이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괴산군 칠성면 | 충북 괴산군 칠성면 율원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