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이 많이 풀렸어요.
주말은 어찌나 따스하던지요.방안에만 있는것이 꼭 손해보는 느낌이여 감기로 무거운 몸인데도 재혁이랑 마을앞을 나갔습니다. 처음에는 마을앞의 강까지만 가려고 했는데 도중에 이웃집 아이를 만나 좀 멀리까지 나갔습니다.재혁을 보고 달려와서는 유모차를 밀고 가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혁이도 어찌나 좋아하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사진 컨셉은 안티(?)
예쁜 녀석들의 얼굴이 왜 이모양일까요?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고는 다시 걸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밑에 있는 이 마을은 몇가구가 없습니다.
이 녀석들이나 저나 처음 와보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나도 신이 났는지 잘 걸어갑니다.
비탈길에선 조금 힘이 들기도 할터인데 어찌나 잘 밀고 가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리서 보기만 했을뿐 처음인 이곳은 저희 동네랑 조금 분위기가 다르네요.
돌담도 있고...
저희 마을보단 더 오지인것 같은 분위기.....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서 걸어가면서도 중간 중간 돌아보는 녀석...
제가 잘 따라오는지 확인하는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을 돌아나오는 길, 재혁이랑 같이 포즈 취하라고 하니 자상한 누나의 컨셉 보여주는 아이....
그런데 재혁이는 잠이 들어 버렸어요. 녀석,뭐한게 있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었네요.
오늘은 날이 잔뜩 흐리지요. 비라도 내리것 같은 분위기입니다.

전 오늘 서울 다녀와야 합니다.
어제 밭에 나갔더니 벌써 냉이가 많이 자랐더라구요. 엄청 캐 왔습니다.
그거 누나테 가져다 주고 와야합니다.모두 활기찬 한 주 보내시기 바랍니다.

어느새 겨우내 얼었던 강도 다 녹고 들에는 잡초들이 올라오고 있네요. 이젠 정말 완연한 봄이 시작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