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한기에 접어든 농촌은 적막하기만 합니다.날이 추워 모두들 집에만 들어 앉아 마을을 돌아다녀도 사람 구경하기가 쉽지 않은 요즘입니다. 농번기 밭일을 하시던 엄마도 겨울들어 몸을 좀 쉴 수 있게 되었습니다.이젠 긴장이 풀리셨는지 바쁜 농사철에는 아무 말씀도 안하시더니 요즘은 몸 여기 저기 아프시다며 밤이면 신음소리가 간혹 들리시기도 합니다. 아무리 말려도 일을 찾아 하실땐 한 사람 몫 넉넉히 하시는 분이신데 일을 놓으셔서 그런지 야윈 모습이 어머니께서도 늙으셨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가슴 한편이 싸한 느낌이 드는 요즘입니다.

예전에는 일년에 몇번 들러 잠시 보면서 갈때마다 다른 어머니를 보면서 마음이 아팠지만 그것도 잠시 서울로 돌아와 바쁘게 지내다보면 잊게 되곤 하였는데 지금은 같이 살다보니 늙어가시는 어머니를 바로 곁에서 지켜보게 됩니다.그땐 어쩌면 어머니도 늙는다는 것이 믿기 싫어 애써 무시를 하고 지냈는지도 모르겠습니다.그게 저의 마음도 조금 편했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늘 크게만 느꼈었는데 지금 보는 어머니께서 야윈 너무나 작은 분이 되어 버렸습니다.예전에는 말씀도 그리 많으시지 않았는데 요즘은 무슨 사소한 일에도 참견하기 좋아하시고, 당신것은 모르시고 사시던 분이 요즘은 당신물건에 집착도 보이는거 같습니다. 그런 어머니가 낯설게 느껴져 멀게만 느껴집니다. 어쩌면 저의 마음을 든든하게 지탱해주던 중심점이 사라진다는 것이 두렵다는게 맞는 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멍하니 앉아 허공을 바라보시는 시간이 많아지신 어머니,촛점없이 어딜가 뚫어져라 바라보시는 어머니의 눈을 대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간혹 옆에 앉아 있는 저를 바라보는 시선을 느끼면서도 애써 외면해버리기 일수입니다.다가가 말동무라도 해드리고 싶은 마음은 간절한데 그게 쉽지 않습니다. 뭐라도 물어보면 투명스럽게 한마디 던지는 못난 아들...그건 어쩌면 늙어가시는 어머니를 인정하지 싫은 저의 욕심에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까지 제 마음속에 있는 어머니는 예전 젊을때 그 모습이 그대로 이니까요. 힘들때면 언제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시던 그때의 어머니...



오늘도 날이 잔뜩 흐리더니 한두가닥 눈발이 내리고 있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안방에 누워 tv를 보시고 계십니다. 거실너머 어머니가 틀어 놓은 tv소리가 들려옵니다. 귀도 예전같지 않아 볼륨은 나날이 높아져만 갑니다.


이런 못난 아들이 세상에서 가장 효자라고 생각하시며 사신 어머니,
쉽지 않겠지만 인정해보려 합니다.어머니도 이제 늙었구나......인정하고 나면 어머니를 다른 눈으로 볼 수 있겠지요.낯설게 느껴지던 어머니의 행동들도 받아들여지겠지요.그리고 이젠 좀 살갑게 대해 보려 노력도 해야겠습니다.제 마음을 지탱해주던 어머니는 사라지겠지만 이제 그 기둥, 어머니 가슴속에 옮겨 드려야겠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닷가우체통 2011.01.05 13:3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게 다 바로 우리 자식들 키우느라 고생하셔서 그렇죠^^;

  2. Favicon of https://ribi.tistory.com BlogIcon 은벼리파파 2011.01.05 13: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읽고 또 읽고....한참을 머물다 갑니다.
    돌아가신 엄마 생각에...^^;
    결혼을 하고 자식을 낳고 나서야 엄마 마음을 조금 헤아릴 수 있을거 같습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pkj-noon BlogIcon 짱똘이찌니 2011.01.05 13: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희 엄마도 늙는구나!!!!
    이런 것 생각하기 싫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구요.
    마음이 시리고 아프지만..
    흐르는 세월을 제가 잡고 있을 수도 없고..
    다만 더 늙기 전에 어머님 맛난 것도 사드리고 좋은 구경도 시켜 드리는게
    자식된 도리가 아닐런지 생각해 봅니다.

  4. Favicon of http://v.daum.net/link/12774338 BlogIcon 대빵 2011.01.05 13: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늘 생각은 있지만, 실천하지 못하는 것이 자식이 부모에 대한 마음같습니다.
    부모의 마음을 반만 알아준다면 좋은 자식이겠지요.
    어머니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5. 들꽃 2011.01.05 13: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드님의 마음이 예브게도 그려지셨네요,
    어머니는 아마도 아들의 버팀목이라 언제까지나 자부 하실겁니다,
    이 글을 보면서,,
    내 아들들을 마음에 두어 봅니다,

  6. 가득나눔 2011.01.05 13: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님은 항상 그렇게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주셨는데
    저희 어머님도 나이가 드시면서 조금씩 달라져 가는 모습이
    때로는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더라구요
    더 잘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은 하는데 제가 잘 못하고 있는 것 같아요
    지금부터라도 더욱 마음을 써야 겠어요..

  7. Favicon of https://scan3707.tistory.com BlogIcon 노래바치 2011.01.05 14: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읽고 또 읽어보고 합니다.
    하늘나리님의 어머님에대한 진솔함이 가슴 한켠을 시리게 하는군요.
    내 아들도 저런 마음일까?
    평소에 그리 말이 많지않은 녀석의 심중을 그려보게 되는군요.
    하늘나리님의 마음 같은 엄마로서 고마움입니다^^.

  8. 2011.01.05 14: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오른발왼발 2011.01.05 15: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어머니......
    그래요, 어머니의 든든한 기둥이 되어주셨으면 좋겠네요.
    늘 퉁명스럽게만 굴다가 허망하게 어머니와 아버지를 떠나보낸 사람도 많답니다.
    이젠 뵐 수도 없는 처지지만 어머니를 간절하게 보고 싶네요.

  10. Favicon of https://shlim1219.tistory.com BlogIcon ★안다★ 2011.01.05 17: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슴이...먹먹합니다...
    많은 것을 생각해 보고 가네요...어머니...

  11.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1.01.05 18: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늙으신 어머니의 든든한 기둥이지싶네요..
    말은 없어도 부모는 다 느끼고 알아봅니다..

  12.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1.01.05 19: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늘나리님은 어머님께 잘 해드리고 계실 것으로 믿어요.
    늙으신 어머니를 보면 가슴이 아파올 때가 있지요.
    우리가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아도 부모는 자식의 마음을
    다 이해한다고 생각해요.

  13. 야옹양 2011.01.06 00: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딸의 입장에서도...
    가슴이 먹먹하고 아려 옵니다...

  14. 포항영신고학생 2014.12.19 22: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지금 고1인데,,

    평소에 집에 와서도 간단히 인사하고 차려주신 간식만 먹고 바로 컴퓨터 얼굴만 보고 살았습니다..

    아침 6시 반에 일어나 집에 오면 10시 반... 주말엔 한 시간 늦게 갔다가 피씨방 다녀오면 10시 넘어서 오고,,, 그랬었는데

    오랫만에 공휴일(오늘 경북 중3 애들 시험일이라서 고등학생들 하루 쉬었습니다)을 맞아 늦게까지 자고 일어났는데

    평소엔 엄마 얼굴을 자주 본 것 같은데

    가까이서 본 엄마 얼굴

    많이 달라졌더라구요

    그냥 소심하게 중3까지 살던 애가

    고1이 되고 학교 적응이 늦어 무단 결석도 자주 하고 부모님 학교로 오시게 만들고...

    죄송하단 말씀 드리게 만들고,,, 쓰레기가 됬습니다,,,

    그런데 정말 오랫만인 것 같더라구요

    엄마 얼굴,,, 주름이 조금 더 생기고 기미가 부쩍 늘고,,, 눈가가 거뭇해지시고,,

    내가 이렇게 엄마를 힘들게 했나... 참 후회됩니다

    이제라도 열심히 살아보고 싶은데

    하,,, 잘 될 지 모르겠네요

    괴롭습니다... 너무 죄송합니다... 이제부터 정말 잘 해드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