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찬바람이 매섭게 불던 어느 겨울 늦은 저녁, 길고양이 한 마리가 지붕위에 홀로 지키고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찬바람 탓인지 얼굴이 몹시 상기되어 있습니다. 잔뜩 찡그린 얼굴엔 삶의 고단함이 묻어 나는것 같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의 뒤로 하루해가 저물어 갑니다. 이제 슬슬 녀석도 먹이활동을 시작해야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을 것을 구하기 쉽지 않겠지만.....배고프면 더 추워지니 겨울은 이녀석들에게 생사의 결정하는 큰 고비임에 분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녀석,틀림없이 잘 버텨 내년 봄 이 지붕 위에서 따스한 봄햇살을 맞고 있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또 어디로 가야하나? 녀석의 고민은 오늘밤도 계속됩니다. 하지만 쉽지 않아! 쉽지 않아 ...쿨~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