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의 이 편한 자세,
나른해지는 5월,걍 있어도 졸음이 쏟아지는 것은 사람뿐만이 아닌듯합니다. 좁은 골목길 담장밑, 그늘진 곳에서 쉬고 있는 이녀석도 햇빛 내려쬐는 5월의 한낮은 나른한 몸을 가누기 힘든듯합니다. 앞발을 쭈~욱 내밀고 늘어져 있는 모양이 세상 만사 모두 귀찮은 표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게 늘어트린 몸은 그대로 인채 연신 고개만 바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리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리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눈을 감아 단잠도 청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그것도 잠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어딘갈 쳐다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방을 둘러보다 이젠 저와 눈이 마추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 도망갈까 걱정했는데 그러진 않을 모양입니다.그러기엔 이 편한 자세와 장소가 아주 마음에 드는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또 무언갈 할 태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짝 혀를 보이더니 앞발에 그루밍을 시작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그것도 잠시 끄적거리더니 멈췄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곤 다시 저를 살핍니다.

지독한 인간! 이쯤되면 알아서 피해줘야지.잉! 잉!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곤 안되겠다는 듯 몸을 일으켜 어디론가 가버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