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600년을 이어오는 동안 세월의 흔적을 간직한 종로,32개의 도로가 통과하는 교통의 중심종로, 종로는 참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곳입니다.어느 골목길을 접어들어도 그 나름의 전통과 문화를 느낄 수 있는 곳이 종로일듯합니다.젊음과 미래가 있는 관철동이 있는가하면 조금 더 오르면 전통과 현대, 신구가 함께 공존하는 박물관 같은 거리 인사동도 있습니다.하지만 이런 이면에는 또 다른 주거문화가 존재합니다.

지난 일요일 뒷골마을이라 불리우는 곳을 다녀왔습니다.예전에는 능금나무가 많아 능금나무골로 불리워지는 곳이기도합니다. 이곳 능금나무는 맛이 뛰어나 임금님께 진상되기도 하였답니다.이곳을 오시려면 부암동에서 능금나무길이라는 이정표를 따라 걸으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악산에서 내려오는 냇물이 이곳을 지나 백사실계곡을 이루고 또 그 물이 종로일대를 지나 청계천에 이를듯합니다.백사실계곡을 거슬러 조금 오르다보면 비닐 하우스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그곳에서부터 마을이 시작됩니다.10여채되는 가구가 지금도 밭농사를 지으며 살아가고 계시는데요. 이곳의 채소는 무공해채소로 효자동시장등에서 제법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수레 하나 지나갈까한 좁은 오솔길  그렇게 골목이 이어져 있습니다. 사람이 떠난 마을 입구의 집은 폐허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도 사람의 흔적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이농사를 많이 짓고 있었습니다. 오이덩쿨로 터널이 만들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이가 많이 자라 있습니다. 쭈글쭈글 예쁜 모양은 아닙니다. 비료를 사용하지 않아서 모양은 못났듯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을 길옆에는 꽃 화분이 놓여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와 돌계단으로 오르는 이곳은 음식점인듯합니다.북악산을 오르는 사람들이 가끔 요기를 하는 곳일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의 왕래가 적은지 길 안쪽까지 잡초가 자라 있습니다. 모기가 아주 많아서 고생 좀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고 이곳에 옛날 가옥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새로 지어진 건물을 보고 조금 놀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허처럼 보이는 이곳도 사람이 살아가고 있는 곳입니다. 빨래줄의 빨래가 아니였다면 빈 집으로 알았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평화로워보이는 전원풍경 그대로입니다. 사진으로는 이곳이 서울의 중심 종로일거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주말마다 서울의 마을을 알아가려 나섭니다.도시의 그곳은 마을이라 불리우기에는 정감이 없습니다.지난 일요일엔 뒷골마을을 다녀왔습니다.이곳은 마을이란 어감이 제대로 맞아떨어지는 곳이네요. 그만큼 제게 친숙하고 위안을 주는 곳입니다.

조금 있다 오후쯤 고향집으로 휴가를 떠납니다. 집 뒤에는 산들이 빼곡하고  앞으로는 강이 있는 진짜 오지마을입니다. 엄마가 지금도 농사를 짓고 계시는 곳이기도합니다.고향이란게 그런거 같습니다. 생각만으로도 힘을 얻게 되는 그런 곳,그건 아마도 그곳에는 제 어린시절의 추억이 있고 무엇보다 어머니께서 그곳에 지키고 계시기때문이 아닐까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