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릇파릇 새싹이 돋아 있는 제주의 들녁, 그 주위에 쌓여진 검은색의 돌담들... 눈으로 보기엔 정말 예뻤는데 사진은 왜 이 모양인지 실망 완전실망입니다. 이번엔 정말 돌담길  잘 담아내고 싶었는데 집에 돌아와 사진보고는 완전 실망하고 말았습니다. 새로운 곳을 갈때마다 돌담은 빼지 않고 찍어 돌담길만 수 십장 그러나 제대로 된 사진은 하나도 없으니 이건 뭐하는 시츄에이션인지 모르겠네요,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껏 자라오른 작물이 푸릇푸릇한  제주의 들녘에 돌담이 쌓여 있습니다. 하늘에서보면 참 괜찮은데 말입니다. 작년에 올때 용기내서 함 찍어봤는데 요즘은 통 쑥스러워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를 몰다 신호에 걸렸을때 잠시 주택가 돌담도 찍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성읍민속마을입니다. 사람들이 실제로 거주하여 민속촌보단 좀 더 인간적인 냄새가 나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송악산입니다. 돈을 받고 말을 태워주시는 할아버질 모델로 한컷 찍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자림 들어가는 입구에서 찍은 돌담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긴 용머리해안가는 길가...돌담밑에선 수선화가 예쁜 꽃망울을 터트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