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랫만에 파란하늘이 들어난 아침입니다. 요며칠 잔뜩 찌푸린 날이 계속되어 오늘의 하늘이 방갑기 그지 없습니다. 어제도 흐리다 갑자기 비가 쏟아지는 그런 하루였습니다. 무료한 마음을 달래려 비가 그친 틈을 타 산책에 나섰습니다. 우산을 챙겨들고 집 뒤 땅콩밭을 나가 보았습니다.좀전에 내린 빗방울이 땅콩의 푸른잎에 송글송글 맺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산책에 저 혼자만이 아니였네요.
녀석들도 비가 오지 않은 틈을 타 산책이라도 나왔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금요일이네요. 점점 요일감각도 없어지는거 요즘입니다. 그보단 날씨....
비오는 날이 휴일이라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