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색빛 시멘트 담장 위에 앉아 나를 바라보던 한 마리의 길고양이
성묘라고 하기에는 너무 어리고, 아깽이라기에도 뭐한 그 중간 정도의 녀석은 무서움 반, 호기심 반 저를 쳐다보고 있었어요.
얼굴은 마치 야누스(?) 가면을 쓴 것처럼 양 쪽에 다른 털을 가지고 있는 삼색이었습니다.






똘망똘망한 눈에
코 밑에 검은 털은 애교점이라지요.








잔뜩 움추린 채 앉아 다가가도 도망가지 않는 녀석은 저에게 궁금한게 있는 모양이예요.








사람들은 왜 우리를 미워할까요?




글쎄,
나도 그게 궁금해,








콩알이처럼 예쁜 삼색옷을 입고 태어난 아이,
지금처럼 스스럼없이 사람을 대하다 해코지를 당하는 건 아닐까
걱정스런 생각이 드는군요.



부디 어디에서고 잘 지내렴,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uichanist.com BlogIcon 아린. 2012.10.13 11: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코에 짜장을 묻힌 예쁜 삼색이네요~
    길고양이 아가들이 편안하게 다닐 수 있는 세상이 빨리 왔으면 좋겠어요 ^^

  2. 다육이머슴 2012.10.14 06: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궁금함이 많은가 보다....
    날씨가 점점 추워지는데...괞안을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