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하우스 세트장이 있는 시도를 빠져 나와 두번째로 간 곳은 모도라는 곳이였다.

김기덕감독의 영화 시간의 촬영장소이기도 한 이곳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해변에

조각공원이 있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배미꾸미(배의 밑바닥 구머이라는 뜻)조각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도에서 바라본 바다풍경

서해의 바다는 동해의 시원한 느낌은 없다.

그러나 뭔지 모를 푸근함이 느껴지는 곳이다.

동해가 찬란히 떠오르는 일출의 느낌이라면 서해는 인생의 뒤안길로 넘어가는 일몰의

느낌이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도착한 배미꾸미 공원이다.

공원에 전시된 조각들이 환상적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조각가 이일호씨의 작품들이다.

어찌보면 외설적일 수도 있는 조각들인데...

왜 그리 성에 대한 표현을 지속하느냐? 는 어느 평론가의 물음에

성이야말로 인간을 드러내는 가장 간명한 방법이라고
답하였다 하니

저 조각들에서 내가 감추고 있는 나의 본모습을 찾게 될지도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작품은 도통 이해가 되지 않는다.

작가의 생각이 궁금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중앙에 파라솔과 의자가 놓여 있다.

간단히 커피와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돌아보았다.

도통 이해되지 않는 작품도 있다.

그러나 조각들을 보면서 작가의 생각을 고민해 보는 것 만으로도 좋은 경험이였다.

서해로의 여행 모도에서 잠시 여유를 부려도 좋을 듯하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ifedaegu.com BlogIcon 라이프대구 2008.08.09 09: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독특한 작품들이 많네요. 재밌겠어요. ^^

  2. Favicon of https://paraddisee.tistory.com BlogIcon 하늘나리 2008.08.09 09: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네 많아요.
    조각공원이라기보단 야회전시장이라함이 더 맞을듯...^^
    좋은 기회.좋은 추억의 장소가 될 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