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읍내에 오일장이 서는 날이였습니다. 어머니께서 고추가루도 빻아야 하고 살 것도 있다셔서 모시고 다녀왔습니다.도착해 장에 갈때마다 주차하는 곳에 가보니 빈 자리가 없어 주택가로 차를 몰았습니다. 장이 서는 곳에서 좀 지난 한적한 주택가에 차를 주차시키고 방앗간도 들리고 한참 장을 보고 있는데 문자메세지가 왔다고 알리는 휴대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르는 핸드폰 번호로 "차에 라이트 켜져 있어요"라고 뜨더라구요. 누구의 장난이거나 스펨메세지거란 생각도 잠시, 혹시 몰라서 답장을 보냈습니다.  예? 누구세요.라고 보내니 그쪽에서 또 답장을 보내 오네요.네 전 그냥...집에서 나오다가 차에 라이트가 켜져 있어서요.그때 머릿속에 드는 생각....

아침에 안개가 심해 안개등을 켜고 달렸단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러곤 끄지 않고 내렸나봅니다.어머니께 다 장보시면 방앗간에 가 계시라 그러고 차로 달렸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차에 불이 켜져 있더라구요. 차에 들어가 앉아 라이트를 끄고 그분테 감사하단 답장을 보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도 몇번 차에 라이트를 끄지 않아 밧데리가 방전되서 곤혹을 치룬 적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 경험 있으실건데요. 그런데 이런 문자를 받아보긴 처음인거 같습니다. 참 별거 아닌데도 행복해지는 문자메세지였습니다. 저도 내일부턴 길을 가다 혹 라이트를 끄지 않은 차를 보면 문자메세지로 알려 주어야 겠습니다. 이런 별거 아닌 배려가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게 아닐런지....이런 생각을 하여봅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