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차역 만남이 있는 장소이기도 하지만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이별의 장소로 더 자주 등장하는 곳이다.

해바라기에서 소피아로렌이 전쟁터에 나간 남편을 찾아 도착한 러시아에서 남편의 새로운 부인을 보게되는 곳도

기차역이고 모래시계에서 고현정과 최민수가 헤어지는 장소도 기차역이였다.

그래서 기차역에 가면 왠지 모를  외로움을 느끼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 찾아간 정동진역의 모습이다.

사진을 찍거나 일출을 보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로 인해 이곳은 항상 활기가 넘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모든 사람이 다 그러한 것은 아니다.

누구는 심란한 마음을 달래보고자 이곳을 찾게 될 것이고 누구는 시련의 아픔을 잊고자 이곳을 찾았을 것이다.

그리고....난?  왜 이곳이 생각났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도 어김없이 소중한 생명들은 싹을 틔운다. 대견한 생각마저 들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철로 안에 소나무가 싹을 틔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잔뜩 찌푸린 구름 뒤로 해가 뜨기 시작한 것도 한참이 지났다.

모처럼 찾아온 정동진을 떠나는 것이 아쉬운 사람들은 한참을 그곳에서 바다를 바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