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첫눈이 내릴지도 모른다는 예보가 있어 밤늦도록 잠을 자지 않았는데 눈은 구경할 수 없었습니다.그래도 생각했던 것보다 춥지 않아 다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어제와 마찬가지로 바람이 심하게 부네요. 들에 나가 맞은 바람에 겨울냄새가 느껴지는 것도 같습니다.바람에 휘날리는 앞산 나무의 움직임은 우아한 슬로우왈츠가 연상되고 바싹 말라머린 들녁의 잡초는 퀵스텝의 경쾌함이 느껴지는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에 흔들리는 숲소리에 가만히 귀를 기울여봅니다.들녘의 잡초가 아이들의 재잘거림이라면 숲의 소리는 슬픔을 간직한 여인의 울음소리처럼 느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에 다가갈수록 숲의 소리도 좀 가벼워질것도 같습니다. 조금씩 겨울로 넘어가는 계절의 변화를 보는 것도 시골생활의 즐거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산에는 낙엽송이 황금빛으로 물들어 가네요.서로 조화롭게 산을 채우고 있단 느낌입니다. 강렬한 색은 아니지만 조금씩 어우러져 웅장한 가을산을 더 아름답게 하는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에 흔들려 내는 숲의 소리가 왠지 마음을 설레게 하네요. 겨울소식이라도 들려주는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있으면 웅장했던 숲의 나무들도 잎을 떨구겠지요. 그리고 곧 기다리던 눈도 보게 될 것입니다. 그땐 또 숲이 어떤 모습으로 변하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예전에는 매일 보던 그리 새롭지 않은 풍경들인데 요즘은 모든 것이 다 새롭게 예쁘게만 보이는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