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알이와 동거하기 삼백 일흔 두번째 이야기
내 머리의 물음표!
반려동물도 가족일까?


주말 누나가 저희 집에 다녀 갔어요.워낙 고양이를 싫어하는 누나여서 누나가 집에 오면 콩알이 녀석의 고난이 시작됩니다.콩알이도 뭐 그런 누나를 좋아하지는 않습니다.다른 사람은 몇 번 보면 가끔  다가가서 장난을 걸곤 하는데 누나한테는 한번도 다가가지를 않더라구요. 다가간다고들 누나가 좋아라하지도 않긴 하지만 말이예요.누나가 고양이를 싫어하는 큰 이유는 방바닥에 밟히는 털과 집 가구에 난 스크래치때문일 겁니다.누나가 사 준 쇼파가 지금은 완전 너덜대거든요. 그걸 봤으니 태생적으로 좋아라하지 않는 고양이가 동생이 키운다고 해서 좋게 볼 수 만은 없을 겁니다. 그런 누나가  집을 나설때면 늘 같은 소릴해서 제 마음을 아프게 하지요.



다른데 줘버려!










녀석과 지낸지 3년이 돼 가네요.누나가 그렇게 말하다고 해서 누구에게 줘야겠단 생각은 꿈에도 해보지 않았고, 그런 생각 자체가 무의미한 콩알이는 제 인생에 중요한 한 부분이 되었습니다.

반려동물도 가족이다!
 사람들은 쉽게 이야기를 합니다.
.
?
글쎄요. 전 잘 모르겠어요.
가족의 범주에 포함하기에는 제 사고가 아직 전근대적인 것 같습니다.가족만큼 소중하기는 한데 동물과 가족이란 관계로 엮는다는게 말로는 쉽게 할 수 있겠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마음으로는 쉬이 받아들여지지 않네요. 










제 가족은 올, 친구들 중에는 상당수 고양이를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집에서 키우는 걸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구요.
그건 때문에 가끔 고민에 쌓일때도 있습니다.









가끔 망가져가는 쇼파를 보면서 짜증이 날때도 있긴 합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콩알이는 제가 앞으로 함께 할 녀석이란 건 여전합니다.
졸리면서도 제가 tv를 보기위해 거실에 있으면 거실을 떠나지 못하고 옆에서 움쿠리고 자는 이런 녀석을 어찌,
미워하고 부정할 수 있겠어요.










하지만 콩알,
너와 난 무슨 관계일까?









뭘 그리 심각해,
난 그저 집사와 고냥마마 그 이상도 이하도 바라지 않는다고,
항상 이건 만 기억하고 있으면 돼,
내가 항상 위라는 것!






어제 누나가 남기고 간 말에 생각해 본 가족의 범주
가족처럼 소중히 대해야 할 존재는 분명하지만
반려동물도 가족으로 받아드려야 할까?
쉽게 내뱉는 말이 아닌 마음으로,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