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에 밤이 찾아왔다. 도심에서의 밤은 다양한 색깔이 있다. 가로등과 간판의 현란한 조명은 한낮엔 볼 수 없

는 풍경을 자아낸다. 퇴근길 무심코 지나가다 집 앞 편이점앞에 서 있는 은행나무를 보고 걸음을 멈추었다.

낮에는 그저 노란 은행잎이지만 밤에 조명에 따라 다양한 색을 토해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에 보는 은행나무의 노란 빛깔은 낮보다 더 아름다워 보인다. 나무아래에서 올려다 본 은행나무 잎들에는 수만

가지의 다른 색깔이 존재하는듯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낮 햇살에 비치는 단풍의 모습도 아름답지만 밤에 보는 은행잎에는 한낮의 그것과는 다른 아름다움이 있는듯

하다. 시간이 없어 혹은 사정이 여의치않아 단풍구경을 한번도 하지 못한 사람이라면 지금 거리의 가로수길을 걸

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낮에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단풍세상이 펼쳐져 있을 테니말이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