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놀이터에 버려진 낡은 의자, 간혹 마을 어르신들이 앉아 쉬는 모습을 보았었는데 오늘은 이 녀석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쌀쌀해진 날씨탓인지 움쿠리고 앉아 하얀발 한쪽만 내어 놓은채 식빵을 굽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이곳이 제 자리인양 사람들이 지나다니는데도 꿈쩍을 않고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을 감고 잠을 청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의 인기척이 나면 잠시 눈을 뜨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내 눈을 감는 녀석입니다.

오늘 아침은 날이 더 쌀쌀하네요. 그리 무덥던 여름이 멀게만 느껴지는 가을아침입니다. 조금 있으면 녀석들에게 힘든 계절이 시작되네요. 오늘 의자위에 잔뜩 움쿠리고 있는 녀석을 보니 벌써부터 길거리 녀석들이 어찌 겨울을 날지 걱정이 됩니다. 하지만 지금껏 그래왔듯 잘 이겨내리라 믿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