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복대가경시장 
만원으로 즐기는 풍성한 시장 나들이

복대가경시장을 다녀 오면서 먹거리를 좀 장만했어요. 봄하면 빼놓을 수 없는 냉이도 조금 구입하고 손두부도 구입을 하였습니다. 또 3팩에 5000원인 반찬류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구입한 물건을 식탁에 내려 놓기가 무섭게 달려드는 콩알이 녀석, 뭐 자기 건 없나 찾는 모양이예요. 이건 마치 제가 어릴때 시장 다녀 온 어머니의 장바구니를 뒤지던 때랑 같은 풍경이예요.

콩알아!
미안하지만 너가 먹을 건 없어요.



구입한 물건을 하나 하나 살펴 볼까요?
한 바구니에 이천원하던 냉이예요.



중국산 콩으로 만들긴 했지만 한 모에 천원이던 두부
전 마트에서 파는 팩에 담겨 있는 두부보다 씹히는 맛이 있는 요런 판두부가 좋더라구요.


그리고 마지막 3팩에 5000원이던 반찬류
모두 제가 좋아하는 반찬들이예요. 조기 감자조림은 달달해서 그냥 주워 먹어도 맛있더라구요.
감자와 마늘쫑은 저녁 식탁에 올리고 나머지 세가지 나물이 한팩에 담겨 있는 건 다음날 비빔밥 만들어 먹었습니다.




저녁에 먹을 냉이국을 만들어 볼까요.
우선 된장물을 불에 올려 놓고
냉이는 손질이 되어 있어서 따로 손을 댈 필요가 없더라구요.



잘 씻어 물기를 빼 볼에 담아 두고...



거기다 콩가루 살살 묻혀 준비를 해 둡니다.



그런데 냉이국은 처음이라 좀 많은 양의 콩가루를 넣었네요.



요리는 정말 쉬워요.
물이 끓으면 냉이만 넣어주면 끝이 나는 정말 간단한 요리인데 맛은 최고입니다.
어디서 들은 것 같은데 봄나물요리에는 향이 강한 양념은 하지 않는게 좋다고 해서 소금으로만 간을 맞추고 파나 마늘은 넣지 않았는데 기대했던 것보단 맛있는 국이 완성 되었어요.



워낙 두부를 좋아해서 한 자리에서 두부 한 모는 그냥 해치워 버리거든요. 시장에서 구입하는 손두부는 요리없이 양념장에 찍어 먹어도 아주 고소하고 맛있습니다, 오늘은 살짝 구워 양념장에 졸였답니다.



노릇하게 구운 두부에..


간장양념해서 부워주고 약간 불에 졸여주면 끝~~



이렇게 해서 완성된 저녁 밥상
빈약해 보이긴 하지만 밥 한 공기 후딱 해치울 수 있는 제가 좋아하는 요리로 채워진 식단이예요.


냉이국은 제가 끓였다고는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훌륭한 맛이었습니다.
시장에서 구입한 반찬류가 달달해서 제 식성에는 안 맞긴 하지만 아이들은 좋아할 듯 싶네요.



만원으로 즐기는 풍성한 시장 나들이

복대가경에서 장을 봐서 완성된 식탁
반찬류 3팩 5000원, 두부 한 모 1000원, 냉이 한 바구니에 2000원, 총 8000원을 지출했네요.
그럼 나머지 2000원은 어디에 썼냐구요?
그건 시장 둘러보면서 입이 심심해 사먹은 풀빵값이랍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