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얀색 봄꽃이 흐드러지게 핀 나무 너머 지붕위에 삼색옷을 곱게 차려 입은 길고양이 한 마리가 움쿠리고 있습니다. 무슨 사색에라도 잠겨 있는 듯 움직임없이 한동안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꽃, 어릴적 시골에서도 많이 보던 꽃인데 이름도 모르고 마냥 보기만 했네요. 초여름이 시작되는 이맘때쯤이면 친구집 담장 너머로 하얀 꽃망울이 얼굴을 비추곤 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셔터소리에 살짝 고개를 돌리는 녀석, 하지만 그것도 잠시 녀석은 다시 좀 전의 자세로 돌아갑니다. 봄햇살의 나른함이 녀석의 긴장상태를 쫌 풀어 놓았나봅니다.

요즘 점심때만 되면 졸려 정신을 차릴 수가 없네요.ㅠㅠ 따스한 햇살 아래 있으면  낮잠 생각도 절로 나고 말입니다.벌써 토요일, 며칠 날이 화창하더니 오늘은 구름이 잔뜩 조금은 흐린 휴일이네요.모두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