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토요일 종로거리를 좀 걸었습니다. 인사동에서 시작하여 삼청동을 지나 북촌한옥마을까지 걸어 다시 인사동으로 이어지는 길입니다. 주말이라 사람들도 아주 많았고 화사한 꽃들이 함께해 행복한 길이였습니다.
 
봄의 향이 가득한 종로의 봄
이제 봄은 떠날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한국적인 거리 인사동
이제는 젊어지고 있는 느낌이지만  뒷골목을 걷다보면 옛것들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봄이 되어 인사동에도 화사한 봄기운이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젊음의 거리 삼청동
삼청동은 인사동과는 사뭇 다릅니다. 건물들의 색깔부터가 화려해지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의 연령대도 낮은듯합니다. 연인들이 아주 많죠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옥의 거리 북촌
삼청공원을 지나 북촌을 오르는 길에는 벚꽃이 피었습니다. 사람도 많지 않고 여유있게 걷기엔 그만인 곳입니다. 이 분위기는 북촌까지 쭈~~욱 이어집니다. 한옥담장너머 빼꼼히 고개를 내민 진달래가 이곳의 운치를 더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잔뜩 흐리더니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창밖에서 들려오는 비소리가 그 어느때보다 청명합니다. 이런 비라면 주말에 내린다해도 고마울듯싶습니다. 잔뜩이나 가물어 고민하는 농부들의 애탄 가슴을 쓸어내 줄 고마운 존재이니 말입니다. 어제 시골에 계신 엄마테 안부전화드렸는데 가물어 형이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라는 말을 들은 후에 내리는 비라 그 어느때보다 반가운 비소식인듯 싶습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