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 모퉁이에 내어 놓은 쓰레기더미를 뒤지던 녀석, 녀석 입맛에 맞는 것이라도 찾은듯 무얼갈 주어 먹고 있습니다. 저의 발자국 소리를 듣고서는 다시 걸음을 내딛습니다. 몇걸음 나서고는 고개를 돌려 저를 째려보는 이 놈의 인상도 한 인상하는 얼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더 이상은 따라 오지 마시라는...
더 이상 따라오면 나도 어찌할지 모르다는...쿨~~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몇번을 고갤 돌려 저에게 위협을 하고선 골목길을 올라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목을 당당하게 걸어가는 녀석의 뒷모습을 한참 바라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이 시야에서 사라질때까지 걍 바라만 봅니다. 2010년의 봄이 지나듯 녀석도 제 시야에서 사라지고 있습니다. 가는 2010년의 봄이 다시 오지 않듯 멀어지는 녀석도 다시 볼 수 없을것 같아 아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이 지나간 옆 시멘트 블럭 사이에선 잡초가 자라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름모를 풀들과 늦게 꽃을 피운 민들레가 자라고 있습니다. 앉아서 민들레를 담아봅니다. 민들렌 꽃도 예쁘지만 꽃이 진 모습도 예쁜거 같습니다. 하얀 깃털을 단 씨앗.....^^ 바람에 흔들려 살짝 손을 대어 봅니다. 손에 닿는 감촉도 아주 좋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며칠 잔뜩 흐리더니 오늘은 정말 아름다운 하늘을 보여주네요. 구름이 아주 환상입니다.행복한 하루 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