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대공원동물원의 인공포육장 뒤뜰에 새끼 사자 두 마리가 관람객앞에 나섰습니다. 녀석들도 오랫만의 바깥 출입에 신이 났는지 서로 물고 뜯고 장난을 치며 정신없이 돌아다닙니다. 세상의 모든 새끼들은 다 귀여운거 같습니다. 사자도 다르지 않네요. 서로 장난치는 모습이 정말 귀엽더라구요.모여 있는 사람들도 신기해하며 쳐다봅니다.사자를 이렇게 가까이, 그것도 만져볼 수 있는 일은 흔하게 아니여서 더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난을 치던 두 녀석, 정말 귀여운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 혼자 어디론가 가는 녀석....
날이 좀 쌀쌀하긴 했지만 봄햇살을 받으니 녀석들도 신이 난듯합니다.
거침없이 뛰어노는 녀석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앞으로 다가올듯 하더니 이내 방향을 틀어 버리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에 필이 꽂혀나 봅니다.
냄새를 확인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 어디론가 달려갈 기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육사의 부름을 받고 달려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람객들에게 설명을 하는 사육사뒤에서 떨어질줄을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명을 마친 사육사분이 사자 한 마리를 안고선 사람들앞으로 다가갑니다.
녀석, 얌전하게 사육사 품에 안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분들이 만져볼 수 있게 그 주위를 한바퀴 돌았습니다.
물론 저도 한번 만져 보았습니다. 사자를 만져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을테니까요.
다 큰 녀석이라면 ...음.. 만져보라도 해도 무서워서 근처에도 못갈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정이 있어 어미의 보살핌을 못 받고 자라는 녀석들이지만 사육사손에서 잘 커가고 있습니다. 녀석들, 아무탈없이 잘 자라 부디 제가 무서워 할 정도로 위용있는 사자가 되길 고대해 봅니다.

주말이 또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오늘은 날도 풀리고 화창한 하루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