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7시30분 아침부터 휴대폰 벨이 울리기 시작하였습니다. 이 아침에 전화할 사람이 없는데 누구지하고 액정을 확인하니 누나한테 온 전화였습니다.무슨일로 이른 시간에 전화를 했을까 무슨일라도 있나 서둘러 전화를 받았습니다. 무슨일....내가 말을 건네기도 전해 전화너머로 누나의 들뜬 음성이 들려왔습니다.

아침 전화 내용입니다.

누나: 너 뭐냐?
하늘나리: 뭐야? 뜬금없이 무슨 소리야?
누나: 너가 왜 여기 있어?
하늘나리: 내가 어디 있는대. 나 지금 집에 있는데...
(무슨 자다 봉창을 뜯는 소리를 하고 계십니다.)

누나: 아니. 지금 인터넷에서 기사 읽을려고 하는데 니 사진이 있다.
하늘나리: 어떤 기사 보고 있는데..
누나: 다음 메인에 뜬 탈북여성이 세계 챔피언 기사 보려고 눌러보니 다음 페이지에 낯익은 얼굴이 있어 봤더니 니 사진이 있드라.
하늘나리: 내가 추천한 거 봤구나?

우리누나로 말씀드리면 딸내미두명을 둔 일반가정주부이신데다 인터넷으로 하는 거라곤 고스톱과 예전에 잠깐  친구찾기에 빠졌던 정도. 블로그 뭐 이런거 뭔지 모르는 가정주부이십니다.

누나: 그게 뭔데?
하늘나리: 있어 그런거?
누나: 그게 뭐냐고?
하늘나리: 그건 나중에 설명해줄께? 그건 그렇고 사진위에 이름 눌러봐?
누나: 눌렀어.
하늘나리: 어떤 화면이 떠?
누나: 사진있구. 개미마을 어쩌구 저쩌구..
하늘나리: 그 기사중에 하나 클릭을 해
누나: 알았어.
.
잠시후
누나: 야 너 언제 이런걸 만들어 놨냐? 알았어 전화 끊어. 일단은 찬찬히 좀 봐야겠다.

누나와의 아침통화가 끝이 난 순간과 동시 누나가 제 블로그에 첫발을 들여 놓았습니다.

사실 쫌 부끄럽고 그렇네요. 남에게 자신의 비밀을 들켜버린 느낌이랄까? 지금까지 제가 아는 사람중에 제 블로그를 본 사람이 없습니다.설사 보았다 할지라도 예전 블로그엔 저를 확인할 수 있는 어떤 것도 없었으니 왔었다해도 몰랐을 것입니다. 그런데 얼마전 블로그 스킨을 변경하던 중 블로그이미지와 마이뷰이미지를 제 사진을 바꿔 놓았는데 그래서 이런 상황이 아침부터 발생을 하게 되었네요.

지금 이순간도 당황스럽고 조심스럽네요. 누나가 보게 되면 또 전화해서 내가 언제 그런말했냐? 사실과 다르다 그리고 나도 컴 좀 할줄 안다구 전화하지 않을까 걱정이 슬슬되기 시작합니다. 사진을 모두 내려야하나 고민중이랍니다. 잘못을 하는 것도 아닌데 뭐 그런걸로 고민할까? 생각하겠지만 아는 사람에게 그것도 가족에게 이런 전화를 받고 보니 조금은 부끄럽고 제 비밀이 공개되는것 같아 그리 좋지만은 않았습니다. 제 감정에 솔직해지는것도 조금은 부담스러워지네요.글쓸때 쬐끔은 뻥도 쳐야 되는데 말입니다.

아침부터 사진때문에 벌어진 해프닝이였네요. ㅋㅋㅋ
참 그리고 어제는 초등학교 선배님도 만났답니다. 헐 그분께서도 왕성하게 뷰활동을 하고 계시더라는..^^
블로그로 통해 진짜 만나구 싶었던 옛친구에게 연락이 온다면 좋은일이지만 가족은 헐~~
옛날 여자친구테나 연락이 왔으면 좋겠다라는...^^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rkimlab.net BlogIcon 김 박사 2009.06.04 1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재밌는 에피소드네요ㅋ

    저도 가족들에게 제 미니홈피나, 블로그 들키면 꼭 비밀이 드러난거 같은 느낌이더라고요~ㅋ

  2. Favicon of https://sangaja.tistory.com BlogIcon 꿈사냥꾼 2009.06.04 20: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말 잘못하면 누님이 먼저 딴지 걸수도 있겠군요.ㅋ

  3.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09.06.04 20: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선전 많이하고 다니세요.
    혹시 옛날 여자친구분한테서 연락올지 모르니...ㅎㅎ

  4. Favicon of https://yureka01.tistory.com BlogIcon 유 레 카 2009.06.04 22: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제가 이글루스에서 티스토리로 옴긴이유도..지인들이 너무 많이 알아서...옴긴점이었습니다....

  5. Favicon of https://22st.net BlogIcon 둥이 아빠 2009.06.04 22: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야~ 재미있는 내용입니다. 혹시 오랜시절 사모하던 여인이 갑자기 연락이 올수도...

  6. Favicon of https://whiteangel1004.tistory.com BlogIcon ★바바라 2009.06.05 00: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소식 들려오길 바랄께요 ^^ ㅎㅎ

  7. Favicon of https://fotolife.tistory.com BlogIcon ageratum 2009.06.05 01: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그래서 신비주의로 얼굴을 안보이고 있죠..-_-;;ㅋㅋ

  8. Favicon of http://blog.daum. net/moga2641 BlogIcon 모과 2009.06.05 01:1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 두 아들은 에미를 자랑스럽게 여기지요.
    컴맹에서 특종까지 낸 엄마의 노력을 높이 평가해 주지요.
    하늘나리님은 제글에 추천에 인색하더군요.
    많이 생각했지요.
    내글이 이슈가 안되나?
    내글이 부족하나?
    그러나 제게도 확실한 브러그론이 있지요.
    1. 내 가족의 치부는 들어 낼 수가 없다.
    2. 블러그는 혼자 놀기의 수단 그이상은 아니다.
    3.베스트는 좋은 내용도 이슈도 아닌 자극적인 것일 때가 많다.
    4. 접대성 멘트는 웃기는 일이다.
    5. 5,60대는 구색이다.
    즉 좀 독특하고 좀 배웠거나 좀 이상 하거나 ...^^
    블러그도 행복하려고 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9. Favicon of https://realog.net BlogIcon 악랄가츠 2009.06.05 01: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요즘 부모님께서 매일 모니터링 해주시더군요 ㅋㅋㅋ
    아... 제 포스팅을 평가해주시고 방문자수도 저보다 더 잘알고 계시더군요 ㅋㅋ
    가끔 좀 민망한 사진 올리면 어머니가 뭐라고 하시더군요!
    아버지는 아무말씀 없으시지만요 ㅎㅎ
    저도 나중에 한번 글써봐야겠네요 ㅋㅋㅋ

    마지막멘트가 너무 공감됩니다 ㅜㅜㅜ

  10. Favicon of https://kumdochef.tistory.com BlogIcon 검도쉐프 2009.06.05 02: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블로그하면서 한동안 연락이 닿지 않던 분이랑 연락을 하게 되었지요.
    참.. 넓고도 좁은 세상입니다. ㅎㅎ

  11. Favicon of https://hanttol.tistory.com BlogIcon 솔이아빠 2009.06.05 07: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ㅋㅋ 하하하 유명해지면 이런일도 있을 수 있군요. ㅋㅋ 좋은하루 되세요. 좌측에 소개하는글에 저도 들어가고 싶어요. ㅋㅋ

  12. 감정정리 2009.06.05 07: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는 사람이 보면 좀 어색할 것 같아요.
    ^^
    일기씩으로 쓰는 사람들은 특히나 더 그럴 것 같아요.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wlalsdl1 BlogIcon 아르테미스 2009.06.05 07:4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는 사람이 블로거 들어오니까 어색하던데요...^^;;
    저같은 사람은 일기식으로 쓰니까 좀 ㅎㅎ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huj36 BlogIcon 사랑과 행복 2009.06.05 09: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글 잘봤어요.
    전 유명하진 않지만 이런 일 있을까봐 메인사진 등록 안했어요...
    아는 분이 와서 보면 좀 어색 할 것 같아요.
    아무리 제 개인적인 공간이지만, 그래도 사진노출은 안하고 싶어요.
    하늘나리님 오늘 살포시 다녀가셨더라구요.
    제 블로그에 와주셔서 고맙습니다.
    그럼 이만 휘리릭~~

  15. Favicon of https://trainerkang.com BlogIcon 트레이너"강" 2009.06.05 1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저도 블러그를 하면서 옛 친구들한테 연락이 오더라구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jjy85 BlogIcon JJY 2009.06.05 13: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밌는 에피소드 잘 보고 갑니다 ^^

  17. Favicon of http://dingtwo.tistory.com BlogIcon 요술배 2009.06.06 01: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
    저도 제 주위 사람들에게 블로그를 가르쳐 주지
    않았는데 검색을 하다 우연히 알게 되었다고
    이야기 할때 참 쑥스럽습니다.

    누님이니 오죽이나 하셨겠어요..
    너무 너무 공감이 갑니다..하하

  18. Favicon of http://yunphill.pe.kr BlogIcon 윤삘 2009.06.07 12: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재미난 에피소드네요^^ㅋ 글 잘 보고 갑니다:)

  19. Favicon of https://ondolmaru.tistory.com BlogIcon 온돌마루 2009.06.09 23: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 은근한 심리적 부담이 오겠네요^^

  20.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09.10.31 23: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그래서 지인들에게 제 블로그 이야길 하지 않았답니다.
    글 쓸 때 쬐금 뻥을 쳐야 하잖아요. ^^
    제 블로그엔 저를 확인할 수 있는게 없습니다.
    블로그 제목까지 '페르소나'잖아요. ^^
    최근에 조카에 대한 글을 올리긴 했는데
    다행히 볼 사람이 없네요.(혹시 들키면...갑자기 괜히 썼나 싶기도 하고요. ^^;;;)
    공감이 되어 그냥 가려다 댓글 남깁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