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는 하루 종일 비가 내렸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놀이터 길냥이가 아직도 집에 가지 않고 놀이터 정자위에 앉아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비가 와서 아직 아무도 사료를 나눠주고 가지 않은 모양입니다. 밤 10시가 가까워오고 있는 시간인데 꽤 오랫동안 이곳에 앉아 있었을 것입니다.텅빈 공터를 뚫어져라 쳐다보는 이녀석의 모습이 오늘따라 더 슬퍼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놀이터를 하염없이 바라보던 이녀석 친근한 인기척을 느꼈는지 뒤를 바라봅니다. 나를 향해 울부짖는 야옹소리가 오늘따라 더 측은하게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제서야 일어나 저에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뭥미! 저 배가 너무 고프단 말이삼. 사진 만 찍지말고 사료를 나눠주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줄거면 사진도 찍지 마세염! 저에게도 초상권이 있담니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헤헤. 그렇다고 사료도 안주고 가면 어떡해염! 비가 와서 그런지 오늘은 사료주시던 고마운 분들이 집에서 빈대떡에 소주 한 잔 하느라 저를 잊고 있나 봐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불쌍해 보이지 않나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를 놓아주자 정신없이 먹던 이녀석 배가 많이 고팠는지 마지막 한톨의 사료까지 먹어치우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을 다 먹고 나서 제게로 다가오는 이녀석 또 무슨 걱정거리가 있는듯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돌아서 빵을 굽고 있네요.
그제서야 집에 어찌 돌아갈까 걱정이 되나 봅니다. 비가 오는 저 거리를 지나야 집에 돌아갈 수 있으니 말입니다. 그곳에 앉아 비가 오는 거리를 한참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 가야 되는데 비는 어제나 그칠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찌! 우산 좀 같이 쓰고 가면 안될까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고양이과 동물들처럼 고양이도 물을 아주 싫어합니다. 오늘처럼 비오는 날에 길냥이들이 먹이를 찾아 밤거리를 나서는 것은 죽기 보다 싫은 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물보다 더 싫은 것이 아마도 배고픔인가 봅니다. 비오는 거리를 지나 놀이터에 나와 앉기까지의 고통이 얼마나 컷을지 깊게 생각하지 않아도 짐작이 됩니다.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