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갑자기 추워진 작년11월 겨울 이 아이를 만났으니, 벌써 이 녀석과 지낸 시간이 10개월로 접어듭니다.처음 만난 이 녀석은 낯을 가리긴 하였어도 사람들의 손길을 뿌리치는 녀석은 아니였습니다. 그동안 근처 사는 사람들이 사료를 나눠주어 처음보는 사람들에게도 친근하게 다가서는 다정한 길고양이였습니다.

그 시점부터였습니다.고양이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된것이....녀석에게 사료를 나눠주며 길고양이들의 고단한 삶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하였던것 같습니다. 그래서 길을 걷다 만나는 길고양이에게 특별한 애정이 가지게 되었던것 같습니다.

벌써 이 녀석에게 사료를 나눠준 시간이 10개월이 지났습니다. 하루종일 배를 곯으면 녀석 제가 지나가는 발소리만 들어도 야옹거리며 제게 쫒아오는데 누군가 먼저 나눠주고 간 사료를 먹고 난 다음이면 못 본척 멀리서 구르밍을 하고 앉아 있습니다.

어제는 가을비가 내리는 날이였습니다. 퇴근길 녀석이 놀이터 정자에 앉아 있습니다.비가 와서 아직 아무것도 먹지 못한 모양입니다.집에서 사료를 가지고 나와 녀석에 나눠주었습니다.허겁지겁 먹는 모양이 오늘은 아무것도 먹지 못한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두르다 목에 사료가 걸렸는지 헥헥 거리다 사료를 토해냅니다.
길냥군! 천천히 먹으라! 그러다 체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너도 하루종일 굶어 보라지.....너도 별 수 없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숨에 사료를 먹어 치우고는 뒤돌아서 제 가방이 있는 곳으로 가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가방 옆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그리고 주변을 한번 둘러보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루밍을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가방에서 고기냄새가 나는 모양입니다. 꼭 사료를 먹고나면 가방옆에 자리를 잡으니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 집에 돌아가야하는데 비가 그치지 않네요. 녀석도 조금은 걱정이 되는듯합니다.녀석의 걱정은 아랑곳하지않고 가을을 재촉하는 비는 밤이 깊도록 계속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오늘밤만 인간 집에서 신세를 지면 안될까나.
애처로워 보이는 길냥군의 눈길을 뒤로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겁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09.09.22 09: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길고양이 어디에서 밤을 새웠을까요.
    참 애처롭다는 생각이...
    좋은 하루 맞이하세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BlogIcon 테리우스원 2009.09.22 15:5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길고양이가 눈에 띄게 많아요
    사람에게 의지하면 힘들텐데
    좋은 일을 하시는 군요
    즐거운 시간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3. 꽃기린 2009.09.22 17:11 Address Modify/Delete Reply

    길고양이가 조금은 애처로워 보이네요...ㅠ
    발걸음이 무거우셨지요~

  4. Favicon of http://hyoya.tistory.com BlogIcon 빛으로™ 2009.09.22 18: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보구 갑니다
    참 부지런 하시다는 ㅋㅋ

  5. Favicon of http://blog.daum.net/cool2763 BlogIcon 야옹순이 2009.09.23 00: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딘가에 몸을 웅크리고 앉아서 비를
    피하고 있겠죠??길고양이를
    사랑하는 하늘나리님에 마음이
    느껴지네요~~^^

  6.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9.23 13: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점점 추워지는데 길냥이들이 걱정이군요.

  7. Favicon of http://bakingpuppy.tistory.com/ BlogIcon 빵굽는 강아지 2009.09.24 18: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두 이런적이 있었는데 혼자두고 오기 너무 맘이 아푸더라구용.

    에.. ㅠㅠ 하루만 신세지면 안될까하는말이 가슴을 후벼파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