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되지 않은 시간이였지만 산수유마을을 걷고 마을을 다 빠져나와 큰 도로에 다달았을때쯤 발견한 길고양이, 완벽하진 않지만 턱시도를 차려입고 코에 매력점이 되다만 검은 점을 달고 있던 녀석입니다. 돌담을 넘으려다 저와 마주쳤지요. 잠시 주춤하는 것이 이 담을 넘어 말어 고민하고 있는듯 보입니다. 아니면 저 인간 뭐야 하는지도 모르겠네요.하자만 녀석 결국 넘고 말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을 타고 넘어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멘트길을 가로질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 숲을 향해 걸어갑니다.
숲에 도착하고는 저를 빤히 쳐다보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놀란듯 동그란 눈을 뜨고 바라보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째려보기 시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두걸음 걸어가더니 다시 노려보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는 그 자리에 멈춰 섰습니다.
녀석 제가 자리를 뜨지 않으면 그대로 있을것 같아 제가 먼저 자리를 떴습니다.

녀석과 저의 기싸움에서 제가 진건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4월이 시작되었네요.
봄날이 계속되는 요즘이네요.오늘도 활기찬 하루 되시구요.4월도 또한 그러하시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