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녘에는 갑자기 퍼붓듯 내리는 폭우로 잠을 설쳤습니다. 열어놓은 창문으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에 가을냄새가 느껴져 괜시리 생각이 많은 밤이였습니다. 이렇게 한차례 비가 지나가면 앞산중턱에 산안개가 드리워져 몽환적인 경치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린 눈을 부비며 아침전에 산책에 나섰습니다. 제가 요즘 매일 다니는 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 서면 앞으로는 저희 동네가 보이고 또 방향을 틀면  다리건너 이웃마을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안개가 가득한 풍경.....
습한 무더위로 무료한 요즘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보여지는 풍경에 활력을 찾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한동안 자리에 서있으면 하루종일 마음에 여유가 생기는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한참을 그곳에서 앞산을 내려다 보았습니다.
경치에 취하듯....
하지만 또 하늘이 심상치않은 것이 또 한차례 비를 뿌리려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계속되는 더위와 장마로 지루한 여름 보내고 계시죠?
하지만 그속에서도 자연은 때때로 이렇게 예쁜 그림을 그려 주시네요. 덕분에 간만에 즐거운 아침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