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9시가 훌~쩍 넘은 시간임에도 한라산 중턱의 목장안에는 새벽안개가 가득합니다. 풀밭위에서 한가로히 풀을 뜯고 있는 말 두 서너마리와 안개에 가려 어렴풋이 실루엣만 드러내는 나무들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잇습니다. 달려던 차를 급히 세우고 어정쩡한 자세로 사진기에 담아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곳을 빠져 나오자 언제 그랬냐는듯 초목위에 아침햇살이 비추고 있습니다. 이 목장에선 소들이 풀을 뜯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릇 초원위에는 백로 한 마리가 유유히 거닐고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에선 젖소떼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원의 파릇파릇한 새싹을 타고 오는 바람이 어찌나 상쾌하던지 한동안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바람따라 나부끼듯 움직이는 풀들이 마치 녹색 파도가 일렁이는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어느 공터에선 유채꽃이 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