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개가 자욱한 아침, 벌써 겨울에 들어선다는 입동입니다. 아직 산을 물들이고 있는 가을단풍이 절정이고 살을 에이는 추윈없지만 그래도 절기상엔 겨울로 접어들었습니다.이제 마음을 들뜨게 하는 단풍을 볼 수 있는 날도 얼마남지 않았네요. 점점 짧아지는 가을이 아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 다녀왔던 속리산, 매표소에서 법주사경내에 이르는 자연생태로에도 색색깔의 단풍이 짙어 갑니다. 며칠 전 반짝 추위로 단풍이 들기도 전에 입이 사그라든 단풍나무가 아쉽지만 대신 상수리나무와 참나무잎사귀의 노란빛,황토빛,단풍색이 아름다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숲이라 불리는 이곳은 두갈래 길이 있습니다. 한쪽은 시멘트가 포장되어 있는 길이고 또 다른 길은 속리산을 거쳐 내려오는 개천을 따라 흐르는 황톳길인데요. 두 길을 걷는 느낌은 사뭇 다릅니다. 포장길은 수목이 빽빽한 숲터널을 걷는 기분이 들고 황톳길은 억새와 단풍색이 마치 시골들녘을 걷은 기분이 드는 곳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을 가린 정도의 우거진 숲이 터널을 걷는 기분이 드네요. 기괴하게 뻗은 참나무 가지와 햇살에 반짝이는 노란단풍빛이 절정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한쪽에선 단풍나무가 붉은빛을 토해 냅니다.이 녀석은 다행히 지난 추위에 살아 남았나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이 쌓여 걷는 소리도 아주 좋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로를 따라 흐르는 개천엔 억새도 꽃을 피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햇살에 반짝이는 억새가 마치 솜털과도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황톳길 초입부근에는 날다람쥐를 형상화한 토피어리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눈망울이 똘망똘망 아주 귀엽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좋은 시간 보내시고 계시죠?  오늘은 유난히 안개가 많습니다. 운전하실 분들은 조심운전하셔야 할듯하네요.안개가 자욱한 동네가 마치 영화미스트를 보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