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아침 서울타워를 보기위해 남산을 찾았다. 5년쯤인가 늦은 밤 데이트를 위해 한번 가보고는 멀리서 눈으로만 감상하던 곳이다. 보며 동경하고 언젠가 꼭 한번 가봐야지 하면서 지금까지 미루어왔다. 부는 바람이 쌀쌀하다. 가만히 있으면 몸이 떨린다. 안중근 의사 기념관앞에 차를 주차하고 드디어 남산길을 오르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도 서울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장을 질러 남산을 오르는 길 앞서던 사람들이 분수대 앞에 걸음을 멈춘다. 저곳에 아기자기한 크리스마스소품을 장식해 놓아 사진을 찍기 위해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운날씨이지만 파란하늘과 불어오는 바람엔 청량함이 느껴진다. 발걸음에 힘이 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 나무가지위에 새들을 위한 집이 올려져있다. 아래사진이 단독주택이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새들을 위한 아파트쯤 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산을 오르며 바라보는 도심이 왠지 낯설게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에 서울의 조망할 수 있는 곳이 있다. 맑은 날이라 서울 전체가 내려다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삶을 위해 자신이든 혹은 타인과 처절한 싸움이 이는 곳일터인데 이곳에서 보니 모든 것이 평화롭게만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산을 오르는 계단 옆으로 성곽이 따라 있다. 산을 오르는 내내 기분 좋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곽뒤 음지에는 아직 눈이 녹지 않고 쌓여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앞에 서울타워가 보인다. 갑자기 마음이 바빠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각정과 서울타워를 모델로 사진을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중에 매달려 있는 사람을 모델로 한 장 찍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수대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산봉수대는 전국의 봉수가 최종적으로 집결되던 중앙 봉수대이다.남산의 옛이름인 목멱산에 위치하여 목멱산봉수 라고도 불리었고 서울에 있다고 하여 서울경을 써 경봉수라고도 불리었다.
서울시에서 남산제모습찾기일환으로 김정호가 만든 한반도 지도인 청구도등 관련자료를 검토하여 1993년 이곳에 5개소중 1개소를 복원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타워와 봉수대를 뒤로하고 남산을 내려 온다. 그동안 동경하던 곳이여서일까 내려오는 발걸음엔 아쉬움이 남는다.또 언제쯤 이곳을 찾게 될지 모른다. 그때까지 가슴에 담고 그리워하리라~~~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