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가 저물어 갑니다. 간조로 물이 빠진 성산포 오조마을 앞 모래사장 위가 노란 석양빛에 물들어 갑니다.해가 지는 바로 아래엔 제주의 높고 낮은 오름들이 마치 수채화처럼 펼쳐져 있습니다.아무도 없을것 같은 이곳에 뜨문뜨문 사람들이 거닐다 갑이다. 홀로 조개를 캐는 사람, 데이트를 즐기는 한 쌍의 연인들....전 다만 석양빛이 아름답게 물든 해변을 바라보며 잠시 복잡한 머릿속을 정리해봅니다.

하루종일 정말 지겹게 내리네요. 낮에 몰랐는데 창문밖으로 들리는 빗소리가 그리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