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촌의 겨울은 무료하기만합니다.하우스시설작물이 없는 저희 마을에서는 겨울이면 모두 일손을 놓아버리지요. 할일이 없어진 아주머니들께서는 모여 가끔 10원내기 화투를 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하지만 남자들은 그것도 없이 무료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빨리 겨울이 지나면 하는 마음은 간절하지만 그것이 어디 사람의 마음대로 되는 것은 아닌지라 그저 겨울이 빨리 지나가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안타깝게도 시간은 참 빨리도 흘러갑니다.


겨울이 간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날이 가는 것은 왜 이리 아까운지 나이가 먹는만큼 시간의 속도도 빨라지는거 같습니다.벌써 설날이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모처럼 그동안 조용하던 마을에 설준비로 조금씩 활기를 띠기 시작합니다.떡쌀을 담그기 시작하였고 앞집에선 벌써 두부를 하는 모닥불 연기가 피어 올랐습니다.저흰 아직 두부를 하지 않았지만 두부콩을 물에 불려 놓았습니다. 어제는가래떡을 뽑기 위해 방앗간엘 다녀 왔습니다.방앗간도 모처럼 설대목을 맞았습니다. 방앗간 굴뚝은 연신 하얀 연기가 피어 오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점심무렵 도착한 방앗간,벌써 많은 분들이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순서를 기다릴려면 두시간이 걸린다해서 쌀을 맞겨 놓고 다른 곳을 들렸다 와야했습니다. 두시간 후에 도착하였는데도 아직 다 되지 않아 조금 더 기다려야했구요. 점심때 계시던 분들은 모두 가시고 방앗간에는 아무도 없어 조심스럽게 사진기를 꺼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기를 들고 들어오는 저를 보고 아주머니께선..

뭐하시게요, 이거 찍으시게요?
예! 안되나요?
안되긴요? 하지만 제 얼굴 나오면 안되요?
예! 알겠습니다.
가끔 젊은 새댁들은 사진찍고 그래요.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한말씀 더 하시는 아주머니, 여기도 저 같은 분들이 계시는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는 아주머니께서 일을 다시 하셔서 전 옆에 서서 사진에 담아 보았습니다. 떡을 찌는 시루에 하얀 김이 피어 오릅니다. 앞쪽에는 빈 시루가 쌓여 가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찐떡은 옆에 있는 가래떡 뽑는 기계로 이동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모양으로 나오게 되지요?
이렇게 나온 것을 한번 더 넣어 가래떡을 뽑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에 떡국을 먹는 이유는 새해의 첫 음식으로 순수와 장수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또 떡가래의 모양에도 특별한 이유가 있는데 시루에 찐 떡을 길게 늘려 뽑는 이유는 재산이 쭉쭉 늘어나라는 축복의 의미와 가족의 무병자수를 기원하는 의미가, 가래떡을 둥글게 써는 이유는 둥근 모양이 마치 옛날 화폐인 엽전의 모양과 같아서 새해에 재화가 풍족하기를 바라는 소망이 담겨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집안은 물론 세배 손님에게까지 떡국을 내어 놓아 재물이 풍성하기를 기원해 줬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릴적 다른 거 먹느라 떡국을 먹지 않으면 나이 안먹는다고 아버지께서 그러셨는데....
그럼 전 농담으로 두그릇 먹으면 두 살 더 먹는거냐고 장난을 치며 떡국그릇을 비웠었습니다.
아버지께서도 아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마음에 그런 말씀을 하셨겠지요.
하지만,
정말 그런 것이라면 이젠 절대 떡국 먹고 싶지 않네요.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해서 나온 떡을 밑에서 아주머니가 알맞은 크기로 자르지요.
이정도 하셨으면 똑같은 크기로 자르실 줄 알았는데 다 된것을 보니 크기가 일정치 않네요.
제가 아주머니께 넘 큰 기대를 하고 있었나요?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해서 가래떡이 완성이 되었네요.
저희는 이런 박스로 두박스를 했습니다. 무거울거라며 옆에서 일을 도와주시는 아드님에게 차까지 날라 주라고 해주신 고마운 아주머니, 고맙습니다. 아주머니댁도 설 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오늘도 저에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도 마찬가지구요. 감사합니다. 모두 즐거운 설 되세요.즐거워야할 명절앞임에도 구제역때문에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축산농가에도 좋은 소식이 들려 오기를 고대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보일군의 귀농일기 그 스물두번째 이야기....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01.30 06: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향의 모습이네요.
    잘보고가요

  2.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BlogIcon 펨께 2011.01.30 07: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런 방앗간 모습은 정말 오랫만에 봅니다.
    예전엔 왜 저 방앗간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그리 싫든지.ㅎ
    인절미 생각이 간절합니다.
    좋은 일요일 되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iamcarol BlogIcon carol 2011.01.30 07:0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정말 시골 방앗간 이네요
    정말 정겨운 모습입니다
    얼마만에 보는 모습인지..
    가래덕이 김이모락모락피어나며
    나오는 것이..
    한줄 떼서 먹고 싶어요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s://boramirang.tistory.com BlogIcon Boramirang 2011.01.30 07: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설 냄새가 폴폴 풍깁니다. ^^

  5. Favicon of https://boann.tistory.com BlogIcon Boan 2011.01.30 07: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언제봐도 정겨운 방앗간풍경이네요.
    기다리면서 얻어먹는 떡이 예술이라는..ㅋㅋ

  6.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01.30 08: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언제봐도 정겨운 시골 풍경입니다.
    가래떡이 쭉쭉 뽑아져 나오는 걸 보니
    정말 설이 실감납니다.

  7. Favicon of https://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2011.01.30 10: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역시 설기분은 방앗간에서 부터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떡국 나오는 것 보니 예전에 방앗간에서 구경하던 생각도 나고, 뜨근한 가래떡국 한 줄 잡고 먹던 생각도 나고요.

  8. Favicon of http://annapurna516.tistory.com BlogIcon 안나푸르나516 2011.01.30 1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아~ 김이 모락모락나는 가래떡이 먹고싶네요^^

  9. Favicon of http://blog.daum.net/hbebe BlogIcon 베베 2011.01.30 10:3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악~!
    가래떡 맛있겠당...ㅠ.ㅠ

    어릴때 생각나네요..ㅎㅎ

  10. Favicon of https://solto.tistory.com BlogIcon 솔토 2011.01.30 1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릴적 방아간에서 방금 만들어진
    김이 무럭무럭 나는 떡을
    맛있게 먹었던 생각이 새록새록 나네요.
    좋은 자료 잘 봤습니다.

  11. dream 2011.01.30 12:0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감가는 떡방앗간 풍경입니다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BlogIcon meryamun 2011.01.30 14:39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김이 모락모락나는 가래떡이 너무 먹음직스럽네요..ㅎㅎ
    다음주부터는 저희 동네의 떡집들도 비슷한 모습일것 같아요..
    서울이지만 재래시장이 잘 되어있어서 무척 성황이거든요..

  13. 이그림 2011.01.30 15:48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막 나온 떡은 쫄깃하니 무지 맛있죠..
    전 시골의 방앗간을 참 좋아합니다. 물론 안에는 들어가보질 못했지만
    여행가면 방앗간을 일부러 찾아 갈 정도로 정감있는 사라지는 것중의 하나죠.
    담에는 겉모습의 방앗간도 보여주세요.

  14. Favicon of https://san79.tistory.com BlogIcon e_bowoo 2011.01.30 17: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설엔 늘 떡집이 가장 바쁜 것 같아요..
    풋풋한 고향풍경 잘 보았습니다..^^
    .....
    신묘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고향 잘 다녀오세요..^.^

  15.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1.01.30 20: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 이래저래 시끌시끌한 설인데..
    따끈따끈한 가래떡 쭉쭉 뽑아져 나오는 걸 보니까
    그래도 역시!!! 명절은 명절이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16.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2011.01.31 10: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방앗간의 김이 아주 인상적이네요. 명절느낌이 물씬납니다.

  17.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1.01.31 14: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8. Favicon of http://blog.bsmind.co.kr BlogIcon 명섭이 2011.02.01 22: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희 고향에서도 여전히 떡방앗간에서 떡을 한답니다.
    아마도 내일 시골에 내려가면 부모님 모시고 읍내의 떡방앗간을 가게 되겠네요.
    하늘나리님, 행복하고 따뜻하게 설 연휴 보내세요~

  19. Favicon of https://everanda.tistory.com BlogIcon veranda 2011.02.18 2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얼마전 제주도 귀농 부부에 대한 tv프로그램을 보고 나도 저렇게 느리게 살아가고 싶다라는 생각을 해보았는데 아직 때가 많이 묻어서 그런지 선뜻 용기가 나질 않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