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초에 다녀온 사진들인데 아직 반이나 더 남았어요.이번달은 스케쥴이 꼬여버려 오늘도 삼실에 출근을 해야만 하는 신세네요.특별히 할 일도 없는데 너그러우신 우리 사장님, 당신께선 어제부터 가족들이랑 여행떠나시고 직원들 모두 쉬는 건 용납이 안 되나봅니다. 저 혼자 조용한 빈 삼실을 지키고 있네요.오늘은 그 흔한 스팸전화 한 통 없네요. 오늘은 상대해드릴 수 있는데 말입니다. 쩝~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때마다 새벽에 올라 일출을 보려 했지만 그때마다 안개로 한번도 제대로 된 일출을 본 기억이 없습니다.그래서 이번엔 아예 오후에 오르기로 했습니다.  올라가는 입구에는 보라색꽃이 만발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이라 아이들이랑 온 가족여행객들이 아주 많았습니다. 아직 어린 아이들도 엄마손을 잡고 즐겁게 올랐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쯤 오르다 뒤로 돌아보았습니다. 흐린 날이여서 그런지 성산리가 희미하게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멀리 바다 한 가운데 우도도 보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입니다. 언제 서도 꽉 막힌 가슴도 뚫어버릴 장관을 보여 줍니다.불어오는 바람의 맛도 아주 좋았구요. 바람이 어찌나 쎈지 모자 벗겨질라해서 모자 챙길라 사진도 찍어야되고 양손이 엄청 바빴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엔 분화구안에서 노루도 본거 같은데 그날은 눈 씻고 찾아봐도 없네요. 한 낮이라 그런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케 분화구 속속들이 본 건 처음이였습니다. 실제로 보면 괜찮은데 사진은 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 중간 하얀 꽃이 피어 있고 소나무도 보이고 .... 분화구안에 대나무들이 많이 자라 자연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어 채벌작업을 하고 있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에선 블킹함 안되는데 이게 이게 중독인지 하루라도 안 하면 손이 덜~덜~ 덜 중증입니다. 모두 즐거운 연휴되세요. 날씨가 따땃하니 근처 사찰이라도 다녀오면 아주 좋을 거 같습니다.벌써부터 회사 앞 도로는 차들로 꽉, 요기가 에버랜드가는 길 중 하나라서요. 오늘은 어쩐지 신세 한탄 모드...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