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의 숨은 비경이라 하기엔 이젠 너무나 유명해진 곳 쇠소깍,효도천을 흐르는 담수와 해수가 만나 깊은 웅덩일 이룬 쇠소깍의 주위엔 용암이 흘러와 굳어져 생긴 기암괴석과 울창한 소나무숲이 감싸고 있어 신비한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개의 통나무를 엮어 만든 제주의 전통 테우체험을 즐기는 사람들과 카누를 즐기는 사람들로 쇠소깍은 벌써부터 많은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맑은 물 위로 소나무 그늘, 저곳에 서면 신선이 따로 없을것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우체험을 즐겨도 아주 좋을곳이지만 옆에서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구경거리가 되는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리워진 소나무가지 아래로 체험을 마친 빈 테우의 모습이 보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가지 사이로 카누를 즐기는 커플이 모습도 보이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와 가까워지는 이곳의 물빛은 좀 더 맑은 색을 띄고 있습니다. 소나무숲도 사라져 버리구요. 하지만 시원한 제주의 바다가 시야에 들어오게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렇게 말입니다. 하지만 해변은 생각했던 것보다 좋지는 않았습니다.조금 지저분하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