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빼곡히 들어선 소나무숲, 솔잎 낙엽이 쌓여 있는 그곳에 생각치 못한 손님이 찾아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선가 청설모 한마리가 뛰어 들더니 한동안 그곳에서 먹이를 구하는지 여기저기 막 휘젖고 다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눈치를 살피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낙엽더미속에 머리를 디밀곤 무언가를 찾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찌나 뛰어 다니는지...
조그마한 몸을 가만히 두지 않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떠나기 전에 이런 모습도 보여주었다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발을 가지런히 모으고 서 있는 폼이 마치 사람같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귀여운 녀석입니다.
살도 토실토실....
인사라도 하는듯 절 빤히 쳐다보곤 나무위로 도망을 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엔 정말 쌀쌀하네요.
그래도 오후엔 날이 좀 풀린다니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보니 올해의 달력도 한 장 밖에 남아 있지 않네요. 시간 정말 빨리 흘러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