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양이를 관찰하다보면 그루밍하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는데요. 처음부터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않지만 서로간에 경계가 없어져 마음이 편해지면 고양이들은 여지없이 몸단장을 시작합니다. 위의 사진처럼 카리스마넘치는 길고양이도 그루밍순간에는 어쩔 수 없이 남들에게 보여주고(?)싶지 않는 민망하거나 혹은 귀여운 표정을 들키게 됩니다.

지난 토요일 집앞에서 만난 길고양이의 그루밍하는 모습입니다. 순간순간 찍히는 사진에는 너무도 사랑스런 고양이의 표정들이 담겨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냥! 다 큰 녀석이 아직도 손을 빨면 어떡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쿨럭! 인간에게 들키고 말았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헤! 한번만 눈감아 주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쿠! 쑥스럽게 왜 사진기를 들여대삼.
인간! 그냥 가던 길이라 가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끄럽다 말이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쿨럭! 감기가 오려는지 자꾸 기침이 난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몸도 으실으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정말 민망하게 자꾸 사진기 들이대나! 고양이에게도 초상권?이 있다는..^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짜 부끄러운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 그럼 내가 절하는거 함 보여드릴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절을 할땐 손모양이 중요하다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손위에 왼손을 올리고 고개를 숙여 절을 하면 된다 말이시...흐 흐 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때? 나 잘하지 않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고 말해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루밍순간에 포착한 길고양이의 사랑스런 모습이였습니다. 그루밍에 빠져 저를 의식하지 않아 이렇게 자연스런 사진이 나왔나봅니다. 사진기만 들이대면 인상을 쓰는 전 이 녀석에게 카메라 앞에 서는 법을 좀 배워야겠습니다. 이 녀석이 저 보다도 더 멋진 사진모델이니 말입니다. 인간 ! 그건 누구나 되는 것도 또 하루 아침에 배울 수 있는건 더더욱 아니라는...^^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