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를 한참 바라보던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후 뒷쪽에 주차되어 있는 차량밑으로 기어 들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가려지는 그늘진 곳에 자리를 잡은 녀석, 살짝 곁눈질로 저를 바라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피곤한지 하품을 길게 하고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치미 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잠에 빠져 듭니다. 하지만 전 녀석의 이 잠자는 모습이 왜그리 슬퍼보였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른 고양이와는 달리 머리까지 바닦에 늘어트리고 자는 녀석의 모습이 왜 그리도 지치고 힘들어보였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옆에 지키고 서 있는데도 어쩜 이리도 곤히 잘 수 있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의 녀석들은 머리까지(?)......앉은 자세로 눈만 깜빡 조는데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곤히 자고 있는 녀석 어쩜 아주 귀여운 모습인데 제 눈에 자꾸 슬퍼보여요.
왜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에게 방해되지 않게 조용히 녀석의 곁을 떠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