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붕위에 앉아 있던 녀석, 부스럭소리에 제 앞으로 다가 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뭐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져 온 거 있으면 빨리 내려 놓으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메뉴가 새로워야 하는데 말이얌!
쳇!
오늘도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녀석, 사료를 놓아 놓기가 무섭게 빠르게 먹어 치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서 누가 죽어 나가도 모를 정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료를 잘 먹고 난 녀석, 제게 무슨 할 말(?)이라도 있는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줘서 먹기는 먹었는데 오늘은 반찬이 시원찮았다는...^^
거 있잖아! 다금바리  뭐 그런거 제주 앞 바다에 돌아다니는거 한 마리 잡아다가 가시 살짝 발라내고,또 집에 먹다 버리는 한우 있으면 뭐 대충 핏기만 가시게 살짝 구워서 가져 오는게 뭐가 어렵나? 걍 한우가 어려우면 돼지 항정살도 먹을만 하다지....쉽지?
다음번에 그렇게 부탁해!
어렵지 않지?

녀석, 요구가 참 많아요?
길냥군! 걍 주는데로 쳐 드셈! 짧은 다리로 지붕위에 사료를 놓아 주는 것도 여간 힘든게 아니란 말이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 그렇게 제 앞을 서성이다 지붕위를 걸어 어디로가 가버렸습니다.
가면서도 몇번을 돌아보면 다짐을 하고선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알아 들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고선 다시 걸음을 내딛습니다.사료만 홀랑 먹고 애교없이 떠나는 녀석이 좀 야속하기도 합니다.하지만 뭐 갈때마다 얼굴을 알아보고 먼저 다가오기도하고 애굔 없지만 근처에서 서성이는 것만으로도 괜찮습니다. 그렇게 녀석들과의 관계도 나아지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가다가 또 한 번 돌아봅니다. 녀석,다시 또 확인하려는듯.....
꼭! 꼭 꼭 다음번 기대하고 있겠삼!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