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난히 장난질이 심하던 이 아이, 좀처럼 가만히 있질 못합니다.사방을 뛰어다니며 주변은 작은 것 하나에도 호기심을 보입니다.다른 녀석들은 엄마옆에 붙어서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데도 녀석은 잘도 노는것이 녀석, 독립심이 강한 녀석인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 후 한 녀석이 엄마품을 뛰쳐나와 화단 위 고무통이 잔뜩 쌓여 있는 곳으로 뛰어 오릅니다. 이걸 본 녀석 이 아이를 가만히 둘 녀석이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 왔는지 고무통에 숨어 있는 녀석과 장난을 치기 시작하네요.

이리 나오란 말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칫! 형아같으면 맞을게 뻔한데 나갈것 같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았어.알았어. 안 때릴테니깐 나와.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그말 믿을 것 같애? 차라리 팥으로 메주를 쑨다 그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로 이번에 안때리고 같이 놀려구 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광경을 지켜보던 이 아이, 야옹거리는 것이 무슨 이야기라도 하려는듯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같이 끼워 줘? 라고 말하려던 걸까요,아님 큰형아 둘째형 괴롭히지마! 라고 말하려는 것이였을까요?
하지만 녀석, 지금은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또랑또랑한 눈망울로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