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인 재혁이가 태어난지도 어언 10개월째로 접어드네요. 벌써 1달하고 10여일만 있으면 첫돌을 맞이하게 되는 녀석입니다. 정말 시간이 빨리 지나가는걸 녀석을 보면서 실감하게 되네요. 이제 제법 말 비스므리한것도 내뱉고, 잡을것을 이용해 혼자서도 거뜬히 설 수 있게 되었습니다. 비록 어~엄이나, 아~빠빠빠빠 정도에 그치지만 그걸 듣고 좋아하는 부모를 옆에서 지켜보면 제 또한 웃음이 나고 그러네요. 아이가 세상의 보물이라는게 이런것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하지만 녀석 이쁜짓만 하는건 아닙니다. 비록 걷지는 못하지만 기어서 온 집앞을 헤집고 돌아다닐땐 정말 난감하지요. 모든 방을 기어 다니며 저지레가 어찌나 심한지요. 방 전체를 초토화시키는건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습니다.그래서 간혹 녀석에게 위험한 상황도 발생하고,  녀석 하루에 한번은 꼭 대형사고 하나쯤은 치고 끝나는거 같습니다.그래도 아픈데 없이 지금껏 잘 자라 어찌나 감사한지요.
 




재혁군이 자랄수록 집은 넘 심플해져 간다지요.
아이가 있는 집은 거의 같은 상황이 아닐까 싶습니다.
녀석이 일어서 닿는 곳은 아무것도 놓아 둘 수 없게 되었습니다. 형방의 tv장식장위에 놓여 있던 화분이랑 인형도 모두 사라지고..썰렁하게 tv만 달랑 놓여 있습니다.
 




거실도 예외는 아닙니다.
화분들이 가지런히 놓여 있던 창문앞도 말끔히 치워졌다지요.
처음엔 썰렁하게 비어 있다가 차츰 녀석의 장난감이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예전에 있던 것들은 모두 어디론가 사라지고 그 자리에 하나 둘 녀석 것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집안에 있던 화분들은 모두 집밖으로 쫒겨 났습니다.
춥던 지난날 방안에서 녀석들,조카에게 수모 좀 당했나지요.
잎을 뜯어내어 앙상한 가지만 남은 것도 있고 떨어지고 깨져 온전한 화분들이 별로 없었는데......




밖으로 나오니 화분도 예전의 모습으로 차츰 돌아가는거 같습니다.
조카에게 쫒겨 밖으로 밀려 났지만 화분들에겐 밖이 더 살맛나겠지요.




앞집 뒷마당의 자두나무도 하얀꽃을 피웠습니다.
하얀 꽃이 어찌나 탐스러운지 요즘 한참을 바라보다 돌아오곤 한답니다.




장독대에 드리워진 자두꽃...
집밖은 이렇게 평화로운 분위기인데 집안은 재혁군, 벌써 사고하나 칠 기세....ㅋㅋ
벌써 목요일...
주말이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boutdbms.tistory.com BlogIcon DBKIM 2011.04.21 10: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 손에 닿는건 다 입으로 가고, 정신없이 만지고 다닐때 있지요.. ^^
    저도 겪은 상황이네요..

  2. Favicon of https://riugoon.tistory.com BlogIcon 리우군 2011.04.21 1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래도 그 모든게 아이의 웃음한방이면!!

  3. Favicon of http://blog.daum.net/yings BlogIcon 보라 2011.04.21 10: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공감이 가는 사진이네요~~
    아이들이 커가는 과정이 그대로 보여요~~ㅎ
    잘 보고 갑니다^^

  4. 그린레이크 2011.04.21 10: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럼요 ~~~아이 있는 집은 당근 공감이지요~~~
    봄볓이 참 좋지요~~잘지내시나 살짝 글 남겨요~~~

  5. 하나비 2011.04.21 11:2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침 살짝 흘리는 조카 당할자 없지요 ㅎㅎ
    정말귀엽구 이뻐요 ^^

  6. Favicon of https://boksuni.tistory.com BlogIcon 복돌이^^ 2011.04.21 13: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자두 꽃 사진이 너무 이쁘네요..^^

    아이들은 요맘때 부터...한 5살 전후 까지는 집안의 모든 물건이 위쪽으로 또는 안으로 닫혀 살아야 하죠..ㅋ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빈배 2011.04.21 13: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완전공감입니다.
    저희 집에 둘째가 이제 9개월이거든요^^*
    저희집 화분은 이민을 보냈답니다.ㅋㅋ

  8. Favicon of http://blog.ssu.ac.kr BlogIcon 숭실다움 2011.04.21 14: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공감하네요 ~ㅎ 모든 물건은 조카손이 닿지 못하는 높은 곳으로 ㅋㅋ
    좋은 하루 되세요 ^-^

  9. Favicon of https://hwang800108.tistory.com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1.04.21 14: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위험한건 뭐든지 퇴출~~ㅎㅎ
    아이가 너무 귀엽네요.^^

  10.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2011.04.21 17: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마 아이가 있는 집은 표가난답니다..
    나중 장롱들도 모두 테잎으로 붙이고 싱크서랍도 다 붙혀두고..ㅋㅋㅋ

  11. Favicon of https://kidspoon.tistory.com BlogIcon 키드스푼 2011.04.21 17: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다 똑같은 풍경입니다.
    저희집 아이들은 화분을 모조리 와장창...
    어찌보면 활동을 하는게 아이들에게는 건강하다는 신호이니까요.
    부모들은 힘들어도...

  12.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2011.04.21 17: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맞아요~ㅎㅎ
    저도 조카하고 함께 살고 있는데,
    선반위에 있는 물건들이 하나둘 치워질 때마다,
    이녀석이 벌써 이렇게 컸나? 하는 생각이 든답니다.^^

  13.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1.04.21 18: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조만간 모든 가구, 문틈, 문, 의자와 전기 콘덴서에 온갖 스펀지와 보호대로 다 막혀 있을듯..ㅎㅎㅎㅎㅎ

  14. Favicon of http://magiclucifer.tistory.com BlogIcon †마법루시퍼† 2011.04.21 23: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감하고 가요^~^

  15. Favicon of https://anki.tistory.com BlogIcon Anki 2011.04.22 01: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직은 못 만지게 막아두고 있지만
    점차 저희 집도 점점 저렇게 변해갈거 같네요~~~^^

  16. Favicon of https://soybeanfarm.tistory.com BlogIcon 미스빈 2012.07.20 13: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풍경이 너무 예쁘네요.
    저런 곳이라면 아기도 온순하고 인성좋은
    아이로 자랄 거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