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달 전 한밤중에 어의없는 않는 전화 한 통을 받았었어요. 한 동네에서 태어나 날때부터 친구였던 고향 친구의 죽음을 알리는 전화였는데요. 처음에는 믿겨지지 않아 장난치는 줄 알고 "야! 임마 친구를 가지고 그런 장난을 치냐?"나무랬는데 사뭇 진지한 녀석의 목소리가 장난이 아닌 사실임을 알게 되었는데요. 그때까지도 도저히 믿을 수 없었습니다. 그 기분은 녀석이 있는 장례식장을 들어서까지도 마찬가지였구요.그도 그럴것이 녀석이 죽기 며칠 전에도 고향에서 만나 가벼운 담소를 나누고 서울서 언제 만나자 약속을 하고 헤어졌거든요.장례식장에 도착해보니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어요. 갑작스런 장남의 죽음에 부모님은 정신을 놓아 버렸구, 더 뜻밖인것은 녀석의 죽음이 자연사가 아닌 자살이였다는 것이였어요. 지금까지 누구보다 모범적이고 평범하게 살아오던 친구였으니 그 소식을 접한 부모님이나 친구들은 충격 그자체였습니다. 





녀석하고는 어릴적부터 참 오래 붙어 다녔어요. 초등학교는 물론 중,고등학교를 같이 다녔으니 유년시절을 같이 보낸 고향 친구 중 한명이였는데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녀석은 대학진학을 포기하고 바로 인천에 있는 생산직 사원으로 입사를 했었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사회생활은 녀석이 군대를 다녀온 2년여를 빼고 지금까지 계속돼  왔었는데요.  그곳에서 지금의 제수씨를 만나 결혼을 해 친구들 중에 가장 먼저 아기아빠가 된 친구이기도 했었는데요. 그렇게 열심히 살아온 결과 녀석은 몇해전 아이들과 살기에 적당한 아파트도 장만을 할 수 있었습니다.그걸 알고 고향에 계시는 녀석의 부모님 자랑이 어찌나 대단하던지,그 때문에 전 엄마테 늘 비교당하기 일수 였지요. 그런 자랑스런 아들의 죽음이였으니 그 친구 부모님의 상실감이 어찌나 크셨을지 지금 생각해도 가슴이 먹먹합니다.






그때까지만해도 녀석은 친구들이나 녀석의 부모님에게 조차도 아무 문제없이 잘 사는걸로 비춰졌었는데요. 대출을 해 무리해서 장만한 아파트가 문제가 되었던 모양입니다. 거기다 설상가상으로 녀석이 다니던 직장이 갑자기 부도가 나는 바람에 한동안 백수생활을 보내야 했고, 지금에 다니던 직장을 들어가면서부터는 주말에도 작업, 아님 다른 아르바이트를 해야 할 정도로 생활고가 좀 있었나봅니다. 하루 이틀에 끝나지 않은 그런생활을 지금까지 누구에게 내색도 못하고 지냈으니 혼자 속으로 얼마나 힘들었을까 지금 돌이켜보니 녀석에게 미안한 생각이 많이 드네요.

가끔 녀석을 보고 
야! 친구들 모임에 좀 나오구 그래, 친구들이 너 결혼식때만 연락하고 한번도 전화 없다고 뭐라 그러더라

니들도 애둘 키워봐라, 그럴 여유가 있나?
라고 하더라구요. 그땐 그냥 핑계이겠거니 했는데 그게 아니였던 모양입니다.그렇게 힘들었을까? 자살을 생각할 만큼....


아직도 믿겨지지 않는 친구의 죽음, 생각할수록 녀석에게 왜 자꾸 화가 나는지 모르겠네요.지금에 와 후회해도 소용없는 일이지만 살아있을때 좀 더 자주 만나고 말벗이 되어주지 못했을까? 되도 않는 후회를 하게 되네요. 헤이! 친구, 거긴 좀 살만한거야?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og.daum.net/jhmost BlogIcon Cowboy 2011.11.30 10: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슴아픈 사연이군요..
    애절한 마음은 잠시접고 좋은하루 되세요

  3. Favicon of https://greenetwork.tistory.com BlogIcon 안달레 2011.11.30 10: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사회가 가해자인 타살입니다 늦었지만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 ㅠ.ㅠ 2011.12.01 04:31 Address Modify/Delete

      일단 이런 미친 새끼는 무시하시죠.

      삶이 힘들지만 주변을 한번 더 돌아본다면 의지가 되었을 텐데..

  4. Favicon of https://pjsjjanglove.tistory.com BlogIcon 영심이~* 2011.11.30 1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구.. 정말 안타깝네요..
    남겨진 가족들도 안타깝고요...

    하루빨리 모두가 편안해졌음 좋겠네요.


  5.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1.11.30 11: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생보다 더 낫지는 않을것입니다...
    친구분의 가슴아픈 사연, 늦었지만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대관령꽁지 2011.11.30 11: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슴이 짠해지는 글입니다.
    친구분은 많은 생각을하고 선택을 하셨겠지만
    조금은 아쉬운 선택인거 같아서 가슴이 아품니다.
    주변에 대화를 터 놓고 이야기를 할수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을것인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7. 2011.11.30 11:19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혜진 2011.11.30 12: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ㅠ.ㅠ

  9. Favicon of https://marketing360.tistory.com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11.30 13: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안타까운 일입니다.
    현재도 이렇게 부동산 대출 때문에
    고민 하는 분들이 많이 계실텐데요.
    뭔가 뚜렷한 해결책이 있어야 겠습니다.
    무엇 보다도 본인 스스로가 강하게
    마음을 먹어야겠지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0. Favicon of https://rkfka27.tistory.com BlogIcon 담빛 2011.11.30 13:5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ㄷ부디 좋은 곳에 가셔서 편히 쉬시길 빕니다...

  11. 내친구보고싶다 2011.11.30 14: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4월에 떠난 친구생각이 나네요
    제가 직접봣거든요 구급대가와서 사망이라는 말을했지만 평소처럼 웃으면서 일어날꺼같았어요
    눈뜬 거의모든시간을 웃고있던 친구여서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닥친거라 너무많이 눈물나네요 근데 항상웃는아이였지만
    처음보는..너무편해보이는 마지막얼굴이었어요...다들..이제 아프지도 힘지도않으니 행복할꺼라 생각해요

  12. 내친구보고싶다 2011.11.30 14: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4월에 떠난 친구생각이 나네요
    제가 직접봣거든요 구급대가와서 사망이라는 말을했지만 평소처럼 웃으면서 일어날꺼같았어요
    눈뜬 거의모든시간을 웃고있던 친구여서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닥친거라 너무많이 눈물나네요 근데 항상웃는아이였지만
    처음보는..너무편해보이는 마지막얼굴이었어요...다들..이제 아프지도 힘지도않으니 행복할꺼라 생각해요

  13. 사주카페 2011.11.30 14: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블로그글 재미있게 잘 읽어보고 200번째 오늘도 추천해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번 보고 싶지만...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시거나 시간이 되지 않아 힘드신분들,,
    서민들을 위한 다음 무료 사주 카페입니다(사주, 꿈해몽 전문)....
    검색창에 "연다원"을 검색하시면 오실 수 있습니다.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cola1018 BlogIcon 바람될래 2011.11.30 18: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휴우~
    모라고 할말이없습니다..
    그저..
    거친 한숨만 새어 나옵니다

    아마 그곳은 좋겠죠..

  15. Favicon of http://souhaya.tistory.com BlogIcon 별글 2011.11.30 20:59 Address Modify/Delete Reply

    힘내세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6. 2011.11.30 21: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7. 다육이머슴 2011.12.01 03: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가슴이 먹먹해지내요!!!!힘내세요!!!

  18.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2.01.21 12: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친구분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친구분 같은 고통이 없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하늘나리님도 힘내세요.

  19. Favicon of https://sanejoa70.tistory.com BlogIcon 하 누리 2012.02.19 21:2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오래전 친구를 떠나 보냈습니다.
    29살 꽃다운 나이에 보냈는데요, 마음이 많이 아프시겠어요~~
    소중한 친구를 잃는 마음이 오래 가더라구요, 힘내시구요..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바래봅니다. ^^

  20. BlogIcon 김현식 2014.06.11 20:0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늘 친구의 발인을했습니다...암투병중 바쁘다는핑계로 바다한번보고싶다는 약속 못지켜서 마음이 너무아프고 쓰립니다

  21. 바다랭이 2017.12.10 01:4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내일 친구의 발인입니다 암으로 35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한 친구..가슴이 무너집니다. 자주 들여다보지 못한게 큰 죄책감으로 다가옵니다. 21년지기 절친을 이렇게 보내야하는게 믿어지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