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관령 양떼목장으로 고고싱

새벽 두시 대관령 양떼목장을 가기위해 집을 나섰다. 아침에 일출도 볼 겸 조금 서둘러 출발을 하였다.새벽 막히지 않는 영동고속도로는 5시가 조금 지난 시각 나를 대관령에 도착하게 하였다. 주변엔 온통 어둠뿐이다.
새벽 바다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살을 에일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눈을 부치고 일어나 9시 양떼목장을 올랐다. 아침 9시부터 5시까지만 관람이 가능하단다.
이곳은 개인 사유지라 입장료를 받을 수 없어 3000원에 표를 사서 양떼우리에 가 표를 주면 건초 한 바구니를 준다. 이것으로 양떼에게 건초주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차 한대가 주차장에 섰다. 많은 사람들이 내려 나를 앞서 지나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양떼 산책로를 거닐고 난 후 양 건초 주기 체험장으로 향하며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교적 날씨가 포근해 산책하기 불편함이 없다. 양들이 노는 목장을 기대하였지만 겨울이라 양떼들 방목은 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장사이에 난 작은 길을 걷는 기분도 나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로 정상에서 바라본 이곳의 풍경은 평화로워보인다. 앞서가던 사람들은  벌써 어디론가 사라져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젠 건초를 주러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자국소리에 양들이 벌써부터 술렁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밥달라고 목을 쭉 빼고 나를 바라본다. 이놈은 머리좀 다듬어야겠다. 털에 가려 눈도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들어 건초를 나눠주기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초주기 체험을 끝으로 양떼목장을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시가 조금 시간 양떼목장을 나왔다. 1시간 동안 머물렀던 겨울 속 양떼목장은 바쁜 마음을 진정시키기에 충분하다.능선을 따라 난 좁은 산책로에서 잠시 지나온 시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괜찮을 듯싶다.
방목된 양떼들은 없다. 그래서 더 좋은 기회일 수 있다. 양들은 없지만 대신 그곳에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테니...

내려오는 길 또 한무리의 사람들이 나를 지나쳐간다.


Posted by 하늘나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