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낮인데도 어두운 골목 저편에 길고양이 한 마리가 앉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두리번 거리던 녀석, 햇빛이 드는 곳을 골라 자리를 잡으려는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조기 냄새를 확인하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 다른 고양이 영역이 아닌지 확인하는 모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녀석,사주경계도 확실히 하는 녀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위를 한번 확인하고 나서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를 잡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정된 자세로 빵을 굽는 녀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를 빤히 쳐다보는 것이 제가 조금 과격한 행동이라도 하면 바로 도망가버릴 태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녀석옆에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담배도 한 대 피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간! 뭐 그리 좋은 거라고 주야장천 피워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냄새 심하게 난다는....^^ 이젠 좀 끊을때도 되지 않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곤 녀석 어디론가 사라져버렸습니다. 담배냄새가 싫었던 모양입니다.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하늘나리